유·아동 스마트폰 과의존 현상 심화

입력 2019.02.13 12:00

유·아동과 60대의 스마트폰 과의존 현상이 심화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2018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전국 1만개 가구 내 만3세이상~69세이하 스마트폰‧인터넷 이용자(2만8575명) 대상 가구방문 면접조사를 실시했다.

. / 조선일보DB
실태조사 결과 한국의 스마트폰 이용자 중 과의존 위험군(고위험군+잠재적위험군)은 19.1%로 2017년 대비 0.5% 증가했다.

◇ 맞벌이 부모 자녀 과의존 위험↑

과의존 위험군 비율 증가의 주요 원인은 유‧아동 과의존 위험군 1.6% 증가(조사대상 중 최대 증가폭)와 60대 1.3% 증가로 파악됐다. 청소년 과의존 위험군은 2015년 31.6%에서 2018년 29.3%로 지속 감소 추세다. 전체 과의존 위험군 상승폭은 2014년 이후 감소했다.

과의존 위험군 비율이 크게 상승한 ‘유·아동’과 ‘60대’를 분석한 결과, 남아가 여아에 비해 고위험군 및 잠재적위험군 모두 높게 나타났다. 만6~9세 아동이 3~5세 유아에 비해 과의존 위험군 비율이 높았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또, 외벌이 부모에 비해 맞벌이 부모의 유·아동 자녀의 과의존 위험이 높아, 스마트폰의 양육 활용에서의 차이도 확인됐다.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일 경우 유‧아동 자녀가 위험군에 속하는 비율(23.8%)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0대의 경우 스마트폰 과의존 고위험군은 여성이 높게 나타난 반면, 잠재적위험군은 남성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직업이 있는 60대 스마트폰 이용자가 직업이 없는 60대 스마트폰 이용자에 비해 과의존 위험이 높았다.

◇ 과의존 위험군, 라디오·팟캐스트 등 콘텐츠 즐겨

한국 스마트폰 이용자의 콘텐츠 이용 특성을 살펴본 결과, 메신저(5.76점) 이용이 가장 높았다. SNS(4.84점), 뉴스(4.70점), 영화·TV·동영상(4.53점), 게임(4.52점)가 뒤를 이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의존 위험군은 상대적으로 라디오·팟캐스트, 사행성 게임, 성인용 콘텐츠를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갖고 있는 과의존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과의존 심각성 인식이 2017년 65.5%에서 2018년 77.0%로 높아졌고, 과의존이 높을수록 자신이 스마트폰을 과이용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의존 원인은 개인(52.4%)에 있다는 응답비율이 가장 높았다. 과의존에 대한 해소 방안으로 대체 여가활동(개인), 과다 사용에 대한 경고(기업), 예방‧해소 교육(정부)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과기정통부는 금번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전국 17개 시·도의 ‘스마트쉼센터’를 통해 예방교육과 상담, 민·관 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또 조사결과를 참조‧수정해 향후 ‘스마트폰 바른사용 실천 가이드(전국민 대상 안내·홍보자료)’를 보급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