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기업 10명으로 구성된 2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첫 회의 열려

입력 2019.02.13 13:30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13일 오후 광화문에서 제2기 자문회의 첫 번째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1월 30일 염한웅(포항공대 교수)부의장을 포함한 제2기 자문위원 위촉이 완료된 이후 개최되는 첫 회의다. 향후 1년간의 자문 방향과 활동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제2기 자문회의는 앞으로 국가적인 중·장기 과학기술 발전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생활, 혁신성장, 기초연구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현장 체감도 높은 정책대안을 발굴해 대통령에게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자문회의(대통령 자문 기능)와 심의회의(정책 및 예산 심의 기능)로 구성된다. 이번에 선임된 위원은 자문회의 위원이다.

이번에 위촉된 제2기 자문위원은 총 10명으로 과학기술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대학 우수 연구자 및 기술기반 중소·벤처기업 등 산업계 인사가 포함됐다. 국민·연구 현장과 긴밀한 소통을 위해 언론인과 이공계 대학원생도 선임됐다.

자문위원 10명은 ▲염한웅 포항공대 교수(물리학과) ▲최진희 서울시립대학교 교수(환경공학부) ▲임현의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실장 ▲임형미 한국세라믹기술원 수석연구원 ▲이희권 강원대 교수(자연과학대) ▲석현광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손미원 바이로메드 전무 ▲나규동 기바인터네셔날 대표이사 ▲장경애 동아사이언스 대표이사 ▲송민령 한국과학기술원 박사과정 등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