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분기별로 생활속 전자기기 전자파 측정결과 공개

입력 2019.02.17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생활 속 전자기기에서 발생되는 전자파 측정결과를 분기별로 공개해 전자파에 대한 국민들의 막연한 불안감 해소에 나섰다.

. / 국립전파연구원 생활속전자파 홈페이지 갈무리
과기정통부는 생활과 밀착된 제품‧설비‧공간에 대한 현장 중심의 전자파 정보 제공 확대 등 ‘생활환경 전자파 안전 국민소통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손선풍기, 궐련형 전자담배 등 다양한 제품에 대한 전자파 우려와 전자파 방출량에 대한 궁금증이 있었지만 소비자가 이를 직접 확인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했다.

전자파를 측정하기 위해서는 측정장비 및 차폐시설, 표준 측정절차, 전문인력 등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전자파 측정표준을 담당하는 국립전파연구원을 통해 국민이 신청한 생활제품‧설비를 대상으로 전자파를 측정하고 결과를 공개한다.

18일부터 국립전파연구원 ‘생활속 전자파’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아 분기별로 소비자단체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에서 대상을 선정한다.

전자파 차단효과를 광고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시장 모니터링과 성능검증을 강화하고 전자파에 대한 불안 심리를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과장, 거짓광고 제품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등 소비자 피해 방지 조치를 할 예정이다.

또 2019년 4월부터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등 영유아시설에 대한 전자파 측정 신청을 받아서 전자파 측정 및 저감 컨설팅을 실시한다. 2019년부터 공항‧지하철역사‧놀이공원 등 다중이용시설과 스마트 공장 등 직업환경에 대한 전자파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국민이 직접 주거·사무공간에 대해서도 무선국 전자파를 모니터링하여 실생활 공간의 전자파 강도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소형 전자파 모니터링 장비를 대여‧운영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을 거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올 통해 하반기부터 일반 시민에게 제공된다.

과기정통부는 전자파 안전성 평가, 갈등 예방‧조정 및 소통 등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자파 안전 전담기구’ 설립도 추진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