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KT, 글로벌 5G 초일류 기업으로 우뚝서 달라"

입력 2019.02.20 16:52 | 수정 2019.02.20 18:06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G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남긴 방명록.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홍 부총리는 20일 경기 과천시 KT사옥에서 열린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단순히 4G에서 5G로 가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산업과 접목해 새로운 성장동력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며 "5G 플러스 추진전략을 통해 5G가 산업과 융합되도록 전폭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5G가 융복합 된 서비스 올해 활발히 이뤄지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다"며 "간담회에서 좋은 아이디어 주시면 3월 발표할 5G 플러스 주요 전략에 포함시키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시연회사가 끝난 후 여느 장관들보다 긴 방명록 남기며 KT가 5G 기술을 선도하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홍 부총리는 방명록에 "KT 및 KT과천관제센터의 꺼지지 않는 불빛이 세계 최강 5G 선도강국을 만들었다"며 "앞으로 KT가 5G 및 5G 플러스 세계에서 글로벌 5G 초일류 기업으로 우뚝서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썼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