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③삼성 첫 5G 스마트폰 이름은 '갤럭시S10 5G'

입력 2019.02.21 06:44

삼성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이름은 ‘갤럭시S10 5G’로 결정됐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S10 5G’를 공개했다. / 삼성 갤럭시 언팩 라이브 스트리밍 갈무리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과 함께 상반기 상용화를 앞둔 차세대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갤럭시S10 5G’를 공개했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이름이 ‘갤럭시S10X’가 될 것으로 내다봤지만, 삼성전자는 예상과 달리 무난하게 갤럭시S10에 5G를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5G는 기존 4G LTE와 비교해 최대 20배 빠른 통신 속도와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 주요 통신사와 협력해 5G 확산을 주도하고 있다.

이날 언팩 행사에는 삼성전자의 미국 파트너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의 한스 베스트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무대에 올라 5G가 가져올 미래 초연결사회의 변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갤럭시S10 5G는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큰 6.7인치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최초로 적외선 기술을 활용해 심도를 감지할 수 있는 3D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동영상 라이브 포커스와 간편 측정 기능을 지원한다.

배터리 용량도 4500mAh로 갤럭시S10플러스(+)보다 400mAh 높다. 25와트(W) 급속 충전을 비롯해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 등 갤럭시S10 시리즈의 강점도 이어받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5G로 고화질 영상 콘텐츠를 단 몇 분 만에 내려받을 수 있고, 화려한 그래픽의 게임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즐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가상현실(VR)이나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고, 선명한 4K 화질로 영상통화를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