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⑤폰이야 충전패드야?…갤럭시S10 '무선 배터리 공유' 비결은

입력 2019.02.21 07:01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S10’ 시리즈에 새로 적용한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가 갤럭시S10 시리즈 뒷면에 탑재된 무선 충전 패드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 갤럭시 언팩 라이브 스트리밍 갈무리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은 갤럭시S10과 호환되는 기기를 제품 위에 올려두면 충전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갤럭시S10 뒷면에는 무선 충전 패드가 탑재돼 있어 기기 내에서 배터리 공유 기능을 활성화한 후 뒷면에 다른 기기를 갖다대기만 하면 바로 충전이 시작된다.

삼성전자 관계자가 갤럭시S10의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으로 갤럭시 워치 액티브를 충전하고 있다. / 삼성 갤럭시 언팩 라이브 스트리밍 갈무리
실제 삼성전자는 언팩 행사에서 발표자가 착용 중이던 갤럭시 워치 액티브를 갤럭시S10으로 충전하는 모습을 시연해 감탄을 자아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10에 탑재된 무선 충전 패드는 무선 충전 전자제품의 평준화와 호환성을 위해 만들어진 글로벌 표준화 규격인 ‘치(Qi)’ 인증 제품이라면 모두 충전 가능하다.

또 갤럭시S10을 충전하면서 다른 기기까지 동시에 함께 충전할 수 있어 여행할 때 여러 기기 케이블을 따로 챙길 필요 없이 갤럭시S10 충전 케이블만 챙기면 돼 편리하다.

이외에도 갤럭시S10 시리즈는 ‘무선 고속충전 2.0’을 지원한다. 터보 쿨링 팬이 탑재된 새로운 충전 듀오 패드를 사용하면 충전 시간을 갤럭시S9보다 최대 33% 단축할 수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