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⑩삼성전자 갤럭시폴드·S10 카메라 혁신 핵심 키워드는 'H·A·W·S'

입력 2019.02.21 10:00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와 갤럭시 10주년 기념 스마트폰 갤럭시S10시리즈 4종(S10e·S10·S10+·S105G)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의 특징은 완성도 높은 폴더블(접을 수 있는) 화면과 그에 걸맞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데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S10시리즈의 인피니티 O 화면과 지문인식, 강력한 기계 성능과 세분화된 라인업도 돋보인다.

이들 제품이 탑재한 카메라는 신제품의 ‘백미’라 평가할 수 있고, 주요 특징을 영어 단어로 요약하면 ‘H(헥사)·A(인공지능)·W(와이드)·S(스테디)’로 정리할 수 있다.

갤럭시폴드는 카메라 유니트 6개로 구성된 ‘헥사(Hexa, 6) 카메라’를, 갤럭시S10시리즈는 신경망 처리 기술(NPU) 기반 ‘인공지능(AI) 촬영 기능’, ‘초광각(Ultra Wide) 카메라, 흔들림 보정 기능인 ‘슈퍼 스테디(Super Steady)’를 갖췄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왼쪽)와 갤럭시S10 5G. / 삼성전자 제공
◇ 헥사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폴드…폴더블 사용자 경험 극대화

갤럭시폴드의 카메라 개수는 총 6개다. 전면에 배치된 카메라는 총 3개며, 이들은(이하 초점 거리는 모두 35㎜ 환산) 각각 ▲접었을 때 커버에 전면 셀피용 1000만 화소 26㎜ F2.2 카메라 ▲펼쳤을 때 배경흐림용 800만 화소 22㎜ F1.9 심도 카메라 ▲펼쳤을 때 전면 셀피용 1000만 화소 26㎜ F2.2 카메라 등으로 구성된다.

사용자는 이 스마트폰을 접은 상태에서 커버에 장착된 앞면 카메라로 1000만 화소 셀피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갤럭시폴드를 펴면 앞면 듀얼 카메라가 나타난다. 1000만 화소 셀피 사진에 800만 화소 카메라의 심도(배경흐림 정도) 정보를 더하면 인상적인 아웃 오브 포커싱(인물은 선명하게, 배경은 흐리게 해 인물을 강조하는 기법)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전면 1000만 화소 카메라에는 초점 검출 성능을 높이는 듀얼 픽셀 기술이 적용됐다. 화소 하나에 포토 다이오드(빛을 인식하는 부품)를 두개(일반 이미지 센서는 한개) 배치, 빛의 양을 비교해 초점을 맞추는 것이 듀얼 픽셀 기술의 원리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이미지 센서의 모든 영역, 즉 화면 내 모든 곳에 빠르고 정확하게 초점을 맞출 수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힌지와 뒷면 카메라. / 삼성전자 제공
뒷면 트리플 카메라 모듈로는 ▲1600만 화소 12㎜ F2.2 초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52㎜ F2.4 단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 듀얼픽셀 27㎜ F1.5/2.4 메인 카메라 등이 있다.

갤럭시폴드는 12㎜ 초광각과 27㎜ 광각, 52㎜ 표준 초점 거리를 활용해 4.5배율쯤의 스텝 줌을 구현한다. 여행지 풍경이나 야경은 12㎜ 초광각 카메라로 넓게, 음식이나 스냅 등 일반 촬영 시에는 27㎜ 메인 카메라로 폭넓게 담을 수 있다. 근접이나 인물 촬영처럼 피사체를 크게 담고 싶을 때에는 52㎜ 단망원 카메라가 요긴하다.

갤럭시폴드의 뒷면 카메라 가운데 메인 카메라에는 듀얼 픽셀 기술이 적용된다. 메인 카메라와 단망원 카메라에는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이 탑재돼 사진 흔들림을 줄인다. 초광각 카메라는 고정 초점으로, 초점을 신경쓸 필요 없이 셔터만 누르면 된다.

◇ 갤S10시리즈 카메라, 인공지능·광각·흔들림보정 돋보여

삼성전자 갤럭시S10시리즈 4종의 카메라 성능은 각기 다르다. 제품별 카메라 상세 사양은 아래와 같다.

삼성전자 갤럭시S10시리즈 카메라 상세 사양. / 차주경 기자
보급형인 갤럭시S10e의 카메라 성능은 평이해 보이지만, 기본기는 우수하다. 앞면 카메라는 듀얼픽셀 기술을 탑재해 초점을 빠르게 잡는다. 뒷면에는 12㎜ 초광각 카메라가 탑재됐는데, 이 카메라는 일반 스마트폰의 광각 카메라(24㎜)보다 4배쯤 넓은 화면을 담는다.

갤럭시S10과 S10+에는 1200만 화소 52㎜ F2.4 단망원 카메라가 추가된다. 인물이나 음식 등을 강조해 촬영할 때 유용하며 디지털 10배 줌 기능도 탑재했다. 갤럭시S10+의 전면 카메라에 탑재된 심도 카메라는 ‘라이브 포커스(배경이 얼마나 흐려지는지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기능)’의 완성도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

갤럭시S10 5G의 앞뒷면에는 일반 심도 카메라보다 정확한 거리 정보를 측정하는 3D 심도 카메라가 배치된다. 피사체의 크기를 측정하는 ‘간편 측정’, 영상 촬영 중에도 배경흐림을 실시간 확인하고 자유롭게 변경하는 ‘비디오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구현하는데 쓰인다.

삼성전자 갤럭시S10e·S10·S10+(왼쪽부터). /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S10시리즈 전 제품에는 신경망처리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 카메라’가 탑재된다. 피사체의 종류와 색상, 배경 밝기와 촬영 시간대 등을 카메라가 스스로 파악해 가장 알맞은 밝기·색상·촬영 설정을 맞춰준다.

인공지능 카메라가 자동으로 감지하는 피사체 종류는 자동차, 아기, 강아지 등 30개에 달한다. 구도가 틀어지면 수평을 맞출 수 있도록 도와주고, 인물 사진 촬영 시 눈깜박임이 감지돼도 알려준다.

영상 촬영 시에는 ‘슈퍼 스테디’ 기능이 활약한다. 동영상을 찍을 때 카메라 혹은 촬영자의 흔들림이 영향을 미치는 것을 경감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과 슈피 스테디를 함께 사용하면 일반 상황보다 3배쯤 안정적인 영상을 찍을 수 있게 된다.

놀이기구를 탈 때, 수많은 인파 속에서 영상을 찍을 때, 스키나 자전거 등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길 때나 걷고 뛰며 영상을 찍을 때 슈퍼 스테디는 요긴하게 쓰인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