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경제형 출시…최대 150만원 낮춰

입력 2019.02.21 10:34

르노삼성자동차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에 라이프 트림을 추가했다고 21일 밝혔다.

.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트위지 라이프의 가격은 1330만원으로 기존 인텐스 대비 100만원, 카고 대비 150만원 저렴하다. 올해 초소형 전기차의 국고 보조금은 420만원, 지자체 보조금은 250만~500만원이다. 지자체 보조금을 최대로 적용하는 충북 지역의 경우 트위지 라이프를 41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신차는 외관에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와 원톤 보디컬러, 스틸 휠과 화이트 휠 커버 등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강조했다. 안전품목은 에어백과 디스크 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 탑승자 보호 캐빈 등을 탑재했다. 경제형 트림이지만 안전장치는 최상위 인텐스 트림과 동일하다.

트위지는 일반 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 가능하다. 인증 기준 1회 충전 후 최대 최대 80㎞까지 주행할 수 있다. 스쿠터와 비슷한 아담한 크기로 좁은 골목길을 달리거나, 일반 주차공간에 3대까지 세울 수 있는 등 도심에서 활용성을 강조한 이동수단이다.

한편, 르노삼성은 기존 트위지의 가격을 인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인텐스와 카고 트림 모두 2018년 대비 70만원 판매가를 낮췄다. 가격은 인텐스 1430만원, 카고 1480만원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