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車 테크 기업 콘티넨탈, 인간 중심 모빌리티 기술 소개

입력 2019.02.21 13:00

콘티넨탈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5일(현지시각)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MWC) 2019’에서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자동차용 서버. / 콘티넨탈 제공
21일 콘테넨탈에 따르면 회사는 다양한 전장을 단일 하드웨어로 결합한 ‘차세대 지능형 안테나 모듈 2.0’을 소개한다. 모듈의 인쇄회로기판(PCB)에 안테나를 통합해 부품의 크기를 획기적으로 줄인 울트라 플랫(ultra-flat)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다. 이 안테나는 기존 자동차 지붕에 장착하는 형태의 샤크핀 안테나를 대체한다. 5G를 지원하고 4x4 다중 입출력 기술을 탑재, 다양한 송수신채널에 데이터를 동시 전송할 수 있어 최대 데이터 속도와 범위를 제공한다.

새 자동차용 서버도 선보인다. 최신 E/E 아키텍처의 토대가 된다. 이 고성능 컴퓨터는 서드파티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하며, 커뮤니케이션 인터페이스로서 기능도 맡는다. 여기에 지능형 안테나 모듈과 네트워크 관리자 역할을 수행한다.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원격 유지보수를 위한 중앙 아키텍처 요소로, 자동차 사이버 보안의 핵심 기능 역시 갖고 있다.

콘티넨탈 자회사 일렉트로비트는 MWC 2019에서 주행정보를 인포테인먼트 앱에 통합하는 ‘콕핏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공개한다. 이 솔루션은 HMI 요소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관리한다. 사용자 맞춤형 인터페이스와 개인 선호도에 따른 주행 경험 설정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다.

도시 인프라 기술도 주목할 만하다. 대표적인 것이 커넥티비티와 센서 기술로 구현한 ‘지능형 가로등’이다. 엔드투엔드 스마트 주차 솔루션의 경우 사용 가능한 주차 공간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계산해 할당한다. 일반도로와 이면도로의 주차 요금도 자동 계산한다.

헬무트 마치 콘티넨탈 인테리어 사업본부 총괄은 "콘티넨탈이 MWC에 선보일 차량 커넥티비티와 소프트웨어, 고성능 컴퓨팅, 스마트 도시 분야의 솔루션은 모두 사용자 혜택에 중점을 둔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