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수출 식품 이력 관리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입력 2019.02.22 18:31

베트남으로 수출되는 식품 이력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된다.

. / 템코 제공
비트코인 블록체인 기반 서플라이 체인 플랫폼 기업인 템코는 수출용 조미김과 생수를 생산해 베트남 시장에 진출할 예정인 한미래식품과 동의초석잠 등 기업이 자사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식품 이력관리에 활용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들 수출 기업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제품 생산과정부터 수출에 이르는 생산 및 유통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고, 자사 제품의 품질적 우위를 점하겠다는 목표다.

한미래식품은 2018년 1000만달러 수출탑을 달성한 조미김 생산업체로 생산량의 99%를 수출하는 수출전문 업체다. 동의초석잠은 지리산 생수 유통사로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한 초석잠을 주 원료로 한 가공품을 중국, 미국, 호주 등 해외시장에 수출한다. 베트남 수출용 지리산 생수 유통사다.

수출업체 관계자는 "블록체인 인증 기술로 제품 우수성뿐 아니라 국산 제품 경쟁력 이미지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재섭 템코 대표는 "블록체인 이력 인증은 향후 상품 위생, 안전, 신뢰도의 기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