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로봇이 품질 검사를?…LGU+, 5G 스마트팩토리 시연

입력 2019.02.25 09:00

LG유플러스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서 LG전자, LG CNS와 손잡고 5G망 기반의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공개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MWC 현지와 한국 평택의 생산 공장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자사의 5G 이동통신망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의 공장 구축경험 ▲LG CNS의 플랫폼 기술 등 LG그룹 계열사간 시너지를 통해 지구 반대 편에서 5G망을 통한 스마트 팩토리 운영·관리 모습을 시연한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19' 제3홀 내 LG 전시관에서 5G 스마트 팩토리를 시연하는 모습. / LG유플러스 제공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는 대용량 데이터를 다수의 로봇 시스템과 지체 없이 실시간으로 주고 받는다는 점에서 5G 네트워크의 초저지연, 초연결 속성이 필수적이다.

LG유플러스는 사람이 진행하는 단순작업을 물류 로봇으로 대신하는 무인화·원격화를 통해 스마트 팩토리가 제조분야 혁신의 핵심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향후 구체적인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선다.

이번 시연에서는 장비간 물류를 유연하게 연결해주는 ‘모바일 메니풀레이터 로봇 시스템’의 자율주행, 온도·습도와 같이 정밀가공 등에 필수 요소인 공장 내 환경 모니터링 등을 시연한다. 평택 공장에서는 인공지능(AI) 기술로 품질 판정을 할 수 있는 ‘AI 비전 검사’ 기술도 준비한다.

눈에 띄는 것은 자율주행 물류로봇의 움직임을 통제하고, 경로 영상을 제공하는 ‘모바일 메니풀레이터 로봇 시스템’이다. 이 기술을 통해 로봇은 가장 효율적인 동선으로 가공부품을 선반에 선적·하적하는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중간에 장애물이 있을 경우에는 자동으로 경로를 변경 한다. 이용자는 물류로봇의 배터리 가동 상태, 위치 등을 생산관리 시스템을 통해 공장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정밀가공 공장처럼 온·습도 등 대기 환경 유지가 중요한 곳에서는 공장 환경 모니터링 역할도 유용하다. 물류로봇에 장착된 각종 센서를 통해 로봇이 이동하면서 전체 공장의 작업환경을 감지하고, LG CNS의 IoT통합플랫폼 ‘인피오티’를 통해 원격으로 공장 내 가스, 분지 등의 상태를 살펴볼 수 있다. 무인 자동화된 공장은 CCTV를 통한 원격 영상 관제도 가능하다. 상세 확인이 필요한 곳은 물류로봇에 장착된 5G 카메라를 통해 점검할 수 있다.

이미지 기반으로 품질을 점검하는 ‘인공지능(AI) 비전 검사’도 핵심 기능이다. 품질을 판정하는 검사 이미지를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설비에 학습시키고, 지능화된 검사 판정 능력으로 품질 향상을 꾀하는 기술이다. 사람이 직접 보는 것보다 정확도가 높아 검출력이 향상된다. LG유플러스는 이 기술이 향후 재검사 등에 투입되는 불필요한 시간과 노력을 덜어줄 것으로 전망한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5G 서비스가 본격 상용화 되면 스마트 팩토리 전용 솔루션이 늘어날 것이다"라며 "잠재력이 높은 원격화·무인화 영역을 중심으로 킬러 서비스를 발굴해 시장 조기 선점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연은 지능화, 자동화, 무인화의 필요성이 높은 금형정밀가공 분야에 적용해 진행된다. 금형정밀가공 분야는 모든 이동 과정을 사람이 직접 담당한다. 도면 복잡도에 따라 작업소요 시간도 길어지는 등 업무 효율성이 낮아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을 전망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