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KT·노키아, 5G 가상화 기술 협력 강화

입력 2019.02.25 01:09

KT와 노키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 둘째날인 26일 5G 가상화 기술과 관련해 MOU 체결 행사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5G 인프라 가상화 ▲E2E 네트워크 슬라이싱분야에서 5G 네트워크 기술 협력을 강화한다.

KT(위)·노키아 로고. / 각사 제공
KT 융합기술원에서 개발 중인 5G 가상화 인프라 통합제어 체계오페라(OPERA)는 네트워크 슬라이스의 생성과 모니터링을 자동화하는 시스템이다. KT는 오페라를 통해 기업별로 원하는 품질의 5G 인프라를 제공한다.

KT는 여러 벤더의 5G 가상화 장비를 수용하고, 고객이 원하는 조건의 5G 인프라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는 5G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은 "노키아와 기술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 카, 가상 현실, IoT,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네트워크 운영 비용을 추가로 절감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