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수장 선임 늦어지자 '뒷말 무성'

입력 2019.02.27 17:42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수장 선임을 놓고 안팎으로 잡음이 새 나온다.

ET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2000명쯤의 임직원들이 재직하고 있으며, 한 해 예산만 6000억원(2017년 기준)에 육박한다. 5년간 누적된 연구과제 수만 2700개가 넘어갈 정도로 국내 과학기술분야 연구기관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크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반도체 실험실. / ETRI 제공
◇ 2018년 12월 공모 시작, 3개월째 인사 검증 중

이처럼 중요한 역할을 맡은 국가연구기관의 기관장 선임이 늦춰지자, 그 이유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높아진다.

ETRI는 2018년 12월 원장 공모에 돌입했다. 총 14명이 응모했으며 3명의 최종후보로 좁혀졌다. 최종 후보에 오른 이들은 김명준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소장과 한영남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한헌수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교수다.

하지만, 최근 3명의 후보 중 한 후보를 두고 자격 논란이 불거졌다. 부실학회로 알려진 곳에 논문을 투고했다는 지적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기관장 후보 인사 검증 절차의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함께 재공모 가능성도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청와대에서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 검증이 이뤄지면서 과기정통부 산하 기관장 인사 검증이 늦춰지고 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2020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어 개각 명단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 새 수장 기다리는 직원들

직원들 역시 새로운 수장 선임에 속도가 붙길 바라는 눈치다.

ETRI 한 관계자는 "기관장 선임이 늦춰질수록 연구목표나 중간점검 등이 딜레이되는 부분은 있다"며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ETRI 원장 선임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연구회)에서 담당한다. 연구회 이사회에서 결정하고 이사장이 임명한다.

연구회 관계자는 "재공모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3명의 후보 중 한 명의 후보가 논란이 있다는 부분을 인지는 하고 있지만 그것 때문에 선임이 늦춰지는 것이 아니다"고 못 박았다.

이어 "ETRI가 워낙 중요성 있는 기관이다 보니 내부적으로 논의가 길어지는 것뿐이다"고 설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