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박스를 옵션으로?" 현대기아차 영상기록장치 양산차 최초 적용

입력 2019.02.28 10:40

현대·기아자동차는 자동차 내장형 주행 영상기록장치(DVRS)를 향후 출시하는 신차에 순차적으로 직접 적용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 / 현대기아차 제공
DVRS는 차 내 AVN 화면 및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것이 특징이다. 간단한 기능의 내장형 영상 기록장치가 양산차에 적용된 사례는 있었지만, 애프터마켓용 블랙박스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을 갖춘 장비를 순정 품목으로 지원하는 건 업계 최초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이 장치는 전후방 고화질 녹화, 주차 중 녹화(보조배터리 장착 시), 충격감지 모드, AVN 및 스마트폰 연동, 메모리 고급 관리, 내장형 메모리(eMMC) 등을 지원한다.

제조사가 직접 장착하는 만큼 조립 완성도도 높였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DVRS 모듈은 룸미러 뒤쪽 공간에 숨겨져있다. 외부로 노출되지 않도록 설계, 운전자의 시야 방해나 사고 시 부상 위험을 줄였다.

해상도는 전방 1920x1080, 후방 1280x720 픽셀이다. 저장장치는 기본 32㎇로 스마트폰 등에 사용되는 내장형 eMMC 방식이다. 연속 녹화시간은 주행 중 3시간, 주차 상태 10시간(보조배터리 추가 장착 시)이다.

. / 현대기아차 제공
저장 영상은 AVN 화면이나 휴대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영상 재생, 편집, 삭제, 공유 등의 기능도 지원한다. 사용자가 대화면 AVN에서 바로 영상을 선택해 재생하거나 삭제할 수 있으며, 재생 중 터치스크린으로 부분 확대가 가능해 작은 번호판도 확인하기 쉽도록 했다. 이밖에 장시간 영상을 짧은 시간으로 압축해 보여주는 타임랩스 기능도 더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시장 조사 결과 소위 블랙박스로 불리는 영상기록장치가 자동차 선택품목으로 제공되길 원하는 소비자가 많았다"며 "자동차 제조사가 직접 신뢰도 높고 관리가 편한 빌트인 방식의 차세대 DVRS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