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질라' 모바일 게임 5월 나온다…개발 넥슨 네오플 '스튜디오42'가 맡아

입력 2019.03.12 13:34

넥슨은 일본 토호주식회사(TOHO CO., LTD. 이하 TOHO)와 ‘고질라(GODZILLA)’ IP 활용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모바일게임 ‘고질라 디펜스 포스’를 개발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고질라 디펜스 포스(GODZILLA DEFENCE FORCE)’는 ‘이블팩토리’, ‘애프터 디 엔드’ 등 참신하고 독창적인 게임을 개발한 네오플 ‘스튜디오42’의 신작이다. 세계 주요 도시에 등장한 역대 고질라 시리즈의 괴수를 상대로 기지를 건설하고 강화해 도시를 방어하는 게임으로, 오는 5월 중 글로벌 마켓에 10개 언어로 출시 예정이다.

‘고질라 디펜스 포스(GODZILLA DEFENCE FORCE)’ 공식 이미지. / 넥슨 제공
1954년 고질라 영화부터 최신 시리즈까지 총 29편 외 각종 파생 작품에 나오는 100여 종의 고질라와 괴수가 게임에 등장하고, ‘메카고질라’, ‘제트 재규어’ 등 다양한 아군 유닛을 사용할 수 있다.

등장한 괴수를 물리치면 ‘괴수 카드’로 수집해 다른 스테이지에서 ‘스킬’과 ‘버프’로 활용할 수 있으며, 해당 괴수의 ‘도감’이 해금된다. ‘도감’에는 TOHO 원작 고질라 IP의 세계관과 설정이 담긴 상세한 괴수 설명이 담겨 있으며, 1~3장의 괴수 이미지를 열람할 수 있다.

황재호 스튜디오42 디렉터는 "기존 고질라 게임들과 다르게 모바일 플랫폼에서 가볍고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방어에 집중한 클리커(방치형) 게임으로 기획했다"며 "지구 방위군이 되어 몰려드는 괴수를 무찌르고 도감을 완성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