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콘,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관련 특허 출원

입력 2019.03.13 10:07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기업 알파콘 네트워크 파운데이션(이하 알파콘)이 암호화폐(가상화폐) 결제 시스템 관련 특허를 출원 중이라고 13일 발표했다.

. / 알파콘 제공
알파콘이 출원 중인 특허명은 ‘암호화폐의 자율형 실사용가 기능이 탑재된 가맹점의 상품 및 서비스 결제시스템’으로 암호화폐 가격 변동을 해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해당 특허는 실사용 기준가를 고정해 공지한다. 시세가 변동할 경우 일정 조건 충족 시 실사용 기준가를 변경 및 공지한다.

또한 실사용가는 제휴처나 가맹점들이 자율 조정해 알파콘 결제 시스템이 적용된 네트워크 병원 외 다양한 업종에도 적용 가능하다. 알파콘은 블록체인 전문 플랫폼 기업 싱코와 기술 로열티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함시원 알파콘 네트워크 파운데이션 대표는 "암호화폐 결제 관련 특허 출원과 기술 라이선스 계약으로 알파콘 결제 시스템을 검증하면서 독보적인 위치를 선점하게 됐다"며 "이번 라이센스 계약을 시작으로 좀 더 많은 곳에서 편리하게 알파콘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은경 싱코 대표는 "실제 생활에서 코인 보유자와 가맹점이 상생하며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의미가 크다"며 "싱코는 우선 커피전문점 등 사용자들이 많은 사용처들을 중심으로 싱코토큰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암호화폐의 실생활 활용 가치를 부여하고 이를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