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포스코ICT와 손잡고 스마트팩토리 보안 솔루션 사업 추진

입력 2019.03.13 17:11

시스코 시스템즈가 포스코ICT와 손잡고 국내 산업 현장과 차세대 스마트팩토리 보안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시스코와 포스코ICT 양사는 13일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산업제어시스템 보안 사업에서의 적극적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과 조범구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MOU 각서를 교환하고 있는 조범구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대표(오른쪽)와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 / 시스코 제공
산업제어시스템(Industrial Control System; ICS)은 발전, 통신, 교통 등 국가 기반시설과 반도체, 제철소 등 주요 산업 현장에서 설비를 제어하는 중추 시스템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는 포스코ICT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AI 기반 산업제어시스템 보안 솔루션을 시스코의 네트워크 장비에 탑재하고, 이를 활용한 공동 사업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시스코 고성능 네트워크 스위치에 포스코ICT의 보안 솔루션을 탑재해 비정상적인 제어 명령을 스스로 탐지할 수 있는 제품을 산업 현장에 공급하게 된다.

포스코ICT의 보안 솔루션은 머신러닝 기술로 평소 내려지는 제어 명령 패턴을 학습, 평상시와 다른 비정상적인 명령이 탐지되면 관리자에게 즉시 경고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스스로 학습하는 머신러닝 기술로 자동으로 정상 명령 리스트를 작성할 수 있어 외부 보안 업체를 통한 명령 리스트 입력이 필요치 않아 기술 유출 우려를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해당 솔루션은 포스코ICT의 AI 기반 산업용 보안 솔루션을 중심으로 시스코 스텔스와치(Stealthwatch)에서 기록되고 분석되는 네트워크 통신기록까지 연계해서 판단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 사이버 시큐리티 솔루션만으로는 보호가 어려웠던 생산 현장에 대한 실질적인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시스코는 포스코ICT와 함께 선보이는 산업용 보안 솔루션의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한편, 양사의 보안 솔루션 기능을 통합한 풀 패키지 형태의 새로운 보안 솔루션 개발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