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애플 상대 반독점법 위반 소송 제기

입력 2019.03.14 10:18 | 수정 2019.03.14 11:39

스웨덴 음악 스트리밍업체인 스포티파이가 애플을 상대로 반독점법 위반 소송을 제기했다.

13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포티파이의 다니엘 에크 CEO는 애플이 애플뮤직과 경쟁을 제한할 목적으로 앱스토어에서 권한을 남용했다며 유럽연합(EU)에 소송을 제기했다.

반독점법은 인수합병(M&A) 등 시장 독점을 강화하는 행위나 가격 담합 등 소비자 및 다른 기업의 시장진입을 방해하거나 이익을 침해하는 각종 불공정 행위를 금지하는 법을 말한다.

스포티파이 로고. / 엔가젯 갈무리
스포티파이는 애플이 자사의 결제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는 기업은 앱스토어에서 서비스를 판매하기 어렵게 만들었다는 주장을 한다.

에크 CEO는 "애플은 스포티파이 소비자가 무료 앱에서 프리미엄 앱으로 업그레이드를 하거나, 앱스토어로 스포티파이 관련 구매를 할 경우 세금 30%를 납부할 것을 요구한다"며 "스포티파이 고객은 애플의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으면 보다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글이 운영하는 플레이스토어에서는 애플의 앱스토어와 같은 제약이나 세금이 없다고 강조했다.

에크 CEO는 또 "애플이 자사 앱에 대한 보안 업데이트를 수차례 거절하며, 앱스토어에서 퇴출할 것이란 위협을 했다"고 주장했다.

EU 규제 당국은 스포티파이의 고소를 접수했으며 표준 절차에 따라 심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