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안전사업장 구축에 내외부 역량 총집결

입력 2019.03.14 14:29

현대제철이 사업장 내 모든 근로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는 무재해 사업장 조성을 위해 기업 역량을 총집결한다.

현대제철은 14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자문단 설립 및 내부 근무자의 안전소통 강화 방안 등 내용을 담은 종합적 안전대책을 수립하고 실행에 나선다고 이날 밝혔다.

. / IT조선 DB
향후 구성될 현대제철의 안전자문단은 산업안전 관련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다. 회사는 자문단을 통해 안전 전반에 관한 조언을 구하고 이와 별도로 외부 전문기관을 선정해 종합적인 안전진단을 실시한다.

또 관할 사업장 내 근무하는 모든(직영·협력·외주) 근로자를 대상으로 작업현장의 의견을 수렴한다. 이를 바탕으로 사업장 곳곳의 잠재적 위험요소를 발굴하고 개선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이 같은 개선책은 기존 직영·협력·외주업체 각각의 기준에 따라 운영되던 안전관리 시스템을 ‘원 시스템’으로 일원화해 사업장 내 근무하는 모든 근로자에게 동일한 안전기준이 적용되도록 한다는 방침의 일환이다.

현대제철은 전문가 집단의 의견과 현장의 목소리를 종합적으로 수렴해 세부적이고,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수립한다. 또 각각의 방안이 실제 작업현장에 철저히 적용되도록 엄격한 관리감독을 지속한다.

작업현장 소통이 안전도 향상과 연계된다는 점에 착안해 각 사업장에 상시적인 안전 소통 채널을 운영한다. 이 채널을 통해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뤄질수 있도록 수평적 기업문화 정착에도 역량을 기울인다.

현대제철은 듀퐁 등 세계적인 산업안전 컨설팅업체에 안전진단을 의뢰해 회사가 추진하는 안전관리대책을 보완할 수 있는 새 안전경영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대제철 한 관계자는 "직영, 협력업체, 외주업체를 포함한 모든 근무자가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고 있다"며 "안전에 대한 차별 없는 작업장 구축을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