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기 차관, OECD 고잉디지털서밋 참석…4개국과 5G· AI 등 정책협력 논의

입력 2019.03.14 18:1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경제협력개발기구 고잉디지털 고위급회의(OECD Going Digital Summit)에 참석했다고 14일 밝혔다. 민 차관은 OCED 고잉 회의에서 4개국 대표들과 만나 5G ·인공지능(AI)·공공데이터 등 ICT 정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11일(현지시각) OECD 본부에서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OECD 고잉디지털 정상회의 수석대표 오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번 회의는 OECD가 최근 2년 동안 추진한 디지털 변혁 작업 성과물로서, 고잉디지털 종합보고서와 측정보고서가 발표됐다. OECD 회원국 ICT 분야 고위급 인사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유네스코 등 국제기구 대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한 민간 전문가 700명쯤이 참석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차관은 주요국 및 국제기구 등 수석대표가 참석한 오찬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와 디지털 변혁의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발표했다. 그는 인공지능, 5G 네트워크, 블록체인 등 각 정보통신기술 분야별 국제적 협력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또 세계 각국 및 국제기구, 민간 기업 등 이해관계자의 관심을 촉구했다

민 차관은 OECD 고잉디지털 고위급회의 참석 기간 중 미국, 캐나다, 에스토니아, 헝가리 등 4개국 수석대표와 양자 면담을 갖고 ICT 정책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데이빗 레들(David J.Redl) 미국 국가통신정보청장과의 면담에서 국제적 5G 주파수 논의 및 OECD 인공지능 이사회 권고안 마련에 대해 공조키로 했다. 존 너블리(John Knubley) 캐나다 혁신·과학·경제개발부 차관과는 인공지능(AI) 및 우주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르네 테미스트(Rene Tammist) 에스토니아 기업가·정보기술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5G 네트워크, 블록체인 및 정보보안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라슬로 게오르기(György László) 헝가리 혁신기술부 차관과는 공공분야의 과학기술 연구개발(R&D) 및 공공 데이터정책을 논의했다.

민 차관은 정상회의에 이어 개최되는 OECD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CDEP) 특별회의를 주재하고, OECD 인공지능 이사회 권고안의 전문가그룹 초안에 대해 정부 대표 기구 차원 검토를 진행했다.

민 차관은 인공지능 권고안 마련을 위한 전문가 그룹 의장으로 선임됐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