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부회장, LG그룹내 역할 강화…LG전자·디스플레이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

입력 2019.03.15 14:46 | 수정 2019.03.15 19:17

권영수 LG 부회장이 그룹 핵심 계열사의 이사회를 총괄한다. 재계에서는 권 부회장이 구광모 회장 다음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갖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권영수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 / LG유플러스 제공
LG전자·디스플레이는 15일 주주총회를 열고 권영수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을 기타 비상무이사로 선임했다. 양사는 주총에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권 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그동안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겸직해 왔는데, 이사회 의장직은 권영수 부회장이 맡게 됐다. 이에 따라 조 부회장과 한 부회장은 경영과 이사회 기능을 분리하는 최근 재계 기조에 따라 대표이사 직만 맡게 된다. 경영에만 전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LG전자의 이사회 의장으로 LG 임원이 임명된 것은 2년만의 일이다. 조성진 부회장이 2017년 3월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되기 전에는 구본준 전 부회장이 LG전자 이사회 의장을 맡았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LG그룹의 핵심 계열사로 꼽힌다. 권 부회장이 구광모 회장의 최측근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사회 의장 선임은 구광모 체제의 본가동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사회 의장직을 맡은 권 부회장은 향후 그룹 운영 과정에 구 회장의 의사를 반영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전망이다. 그룹 내 영향력 역시 구 회장 다음으로 클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의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역임한 권 부회장은 전자사업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권 부회장은 1979년 LG전자 기획팀으로 입사해 재경부문 사장,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 사장,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등 그룹 핵심 계열사 요직을 두루 거쳤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