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92억 규모 국가디지털전환 사업 추진

입력 2019.03.17 13:39

정부가 2019년 92억원 규모의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공공서비스 시장 창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17일 2019년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국가디지털전환 사업 체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국가디지털전환은 정부 발주에 의존해 오던 공공 소프트웨어 시장의 사업구조를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방식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서비스 발굴을 위한 신규 과제기획과 플랫폼 구축 및 상용화를 지원하게 된다. 2019년에 92억5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구체적으로 이미 본 사업이 추진 되는 분야에 78억1000만원이, 2019년 신규 과제로 기획되는 분야에 14억4000만원이 지원된다.

본 사업 추진 분야와 신규 과제 기획 분야는 모두 각각 정부주도형과 민간주도형으로 나눠 예산을 투입한다.

신규 기획 사업의 정부주도형과 민간주도형 분야 공모는 18일부터 시작된다.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 또는 과제 전산접수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8일 오후2시에는 서울 강남 아남타워 7층 대강의장에서 사업설명회도 개최된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은 디지털 신기술 기반 혁신서비스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마중물이다"라며 "민관 협업과 상생을 통해 공공서비스 혁신의 선순환 구조가 조성되도록 정책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