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자산업 산증인…김정식 대덕전자 회장 90세로 별세

입력 2019.04.11 18:58

국내 전자 산업 발전의 산증인인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 겸 해동과학문화재단 이사장이 11일 향년 90세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15일이다.

고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 / 조선 DB
1929년생인 김 회장은 1956년 서울대 전자통신학과를 졸업하고 1965년 대덕전자를 설립했다. 대덕전자는 라디오 및 흑백 TV용 PCB(인쇄회로기판)를 시작으로 PC 및 휴대폰용 부품까지 사업 범위를 확대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및 5G 통신장비, 첨단 장비용 PCB 제품이 주력 아이템이다. 지난해 매출 9600억원, 직원 수 2000명의 건실한 중견 기업으로 성장했다.

국내 이공계 인재 육성 지원에도 팔을 걷어부쳤다. 지난 1991년 사재를 들여 해동과학문화재단을 설립했다. 30여년간 한국공학한림원, 한국통신학회, 한국 마이크로전자 및 패키징학회 등 4개 학회의 연구자 282명에게 1인당 25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어려운 대학생 280명에게는 장학금 약 22억원을 지원했다. 2002년에는 공장 인근 경기도 안산에 대덕복지재단을 세워 지역 사회공헌사업도 추진했다.

고 김 회장은 모교인 서울대에도 꾸준히 기부하며 후배들을 지원해왔다. 지난 2월에는 인공지능(AI)연구 지원을 위해 서울대에 개인 재산 500억원을 기부했다. 누적 기부금만 총 657억원으로, 서울대 사상 최대 금액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