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트디즈니, OTT '디즈니+' 화면·요금 공개

입력 2019.04.12 14:14

디즈니의 인터넷 영화 서비스(OTT) ‘디즈니 플러스(+)’가 모습을 드러냈다.

월트디즈니컴퍼니는 11일(현지시각), 투자가를 대상으로 ‘디즈니+’를 공개했다. 현재 월트디즈니컴퍼니 홈페이지를 통해 디즈니+ 프로토타입 버전 인터페이스와 주요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디즈니+ 프로토타입 인터페이스. / 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월트디즈니에 따르면 디즈니+는 사용자가 지불하는 월 이용료가 유일한 수입원이다. 때문에 훌루와 ESPN+처럼 콘텐츠에 광고가 포함되는 일은 없다.

디즈니+에는 ‘마블', ‘스타워즈', ‘픽사',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막강한 디즈니 콘텐츠가 제공된다.

회사는 디즈니+의 강점 중 하나로 ‘콘텐츠 다운로드' 기능을 꼽았다. 인터넷으로 스트리밍 방식으로 제공되는 디즈니+의 모든 콘텐츠는 스마트폰 등 사용자 단말에 내려받을 수 있고, 이를 통해 사용자는 인터넷이 접속되지 않는 환경에서도 디즈니+의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참고로, 글로벌 OTT 1위 넷플릭스도 콘텐츠 다운로드 기능을 제공한다.

월트디즈니컴퍼니는 디즈니+를 미국 기준 11월 12일부터 서비스 할 계획이다. 이용 요금은 월 6달러99센트(8000원)부터 시작된다.

마이클 폴(Michael Paull) 디즈니스트리밍 대표는 "북미·동유럽·아시아는 2020년부터, 서유럽·라틴 아메리카는 2021년부터 서비스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