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전 세계 기업 50% 이상 사이버 공격 대응능력 부족"

입력 2019.04.12 15:40 | 수정 2019.04.12 15:57

전 세계 기업의 절반 이상은 사이버 보안 사고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IBM은 글로벌 보안 컨설팅 전문 업체 포네몬연구소와 함께 전 세계 3500명 이상의 보안 및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기업 사이버 공격 대응 실태' 보고서를 12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 중 77%는 조직 전반에 걸쳐 일관되기 적용되는 사이버 보안 사고 대응계획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또 대응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답한 23%의 기업 중에서도 54%는 사고 대응계획에 대한 테스트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럽 개인정보보호법(GDPR)이 시행된 지 1주년이 된 시점에도 불구하고,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 비율은 46%에 달했다.

이외에도 IBM과 포네몬연구소는 올해 처음으로 자동화가 기업의 사이버 공격 대응 역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자동화를 활용하는 기업은 사이버 공격 피해 탐지, 예방, 대응, 공격 억제에 있어 높은 역량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사이버 공격 탐지 및 예방 부문에서 자동화 미활용 기업 대비 25% 더 높은 역량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조직 내에서 자동화를 활용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 비율은 23%에 그쳤고, 보통 또는 미미한 수준으로 활용하거나 전혀 활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무려 77%에 달했다.

기업 내 부족한 보안 인력 역시 기업의 사이버 공격 대응 역량을 저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둥 70%는 사고 대응 계획을 적절하게 관리하고 테스트할 수 있는 인력이 필요한 수준보다 크게 부족하다고 답했다. 또 48%의 기업은 조직 내 사용하는 보안 툴의 수가 너무 많아 운영상 복잡성이 증가하고 전반적인 보안 상태에 대한 가시성이 저하된다고 답했다.

성광 한국IBM 보안사업부 총괄 상무는 "IBM은 조사를 통해 기업이 30일 이내에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고 피해 확산을 방지한다면 평균 100만달러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업이 사전 사고 대응 계획을 철저히 세우는 것이 중요하며, 정기적인 모의 테스트와 충분한 인력, 프로세스 및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