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G8씽큐 스마트폰 북미 시장에 선봬

입력 2019.04.14 11:27

LG전자는 12일(현지시각) 북미 시장에 최신 스마트폰 ‘LG G8 씽큐(ThinQ)’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T모바일 등 현지 주요 이동통신사와 전자 제품 유통채널을 통해 언락폰으로도 출시된다.

. / LG전자 제공
LG G8 씽큐는 후면 카메라 모듈부 돌출이 없고, 지문 인식 센서도 부드럽게 처리했다.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자체를 스피커 진동판으로 활용하는 ‘디스플레이 스피커’로 수화부 리시버도 없앴다.

이어폰이나 음원 종류에 상관없이 사운드의 입체감을 강화해주는 DTS X기술은 외부 스피커에도 적용됐다. 최대 32비트 192킬로헤르츠까지 지원하는 하이파이 쿼드 DAC뿐 아니라 강력한 중저음으로 박진감을 높여주는 ‘붐박스 스피커’도 탑재됐다.

스마트폰 전면에 탑재된 ‘Z 카메라’는 인물과 배경만을 구분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인물과 카메라와의 거리를 밀리미터 단위로 계산하고, 화면 흐림 정도를 256단계로 조정할 수 있다. 카메라 이미지 센서 크기는 1.22μm로 LG V40 씽큐 대비 10%쯤 커졌다.

이연모 LG전자 MC단말사업부장 전무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탁월한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춘 LG G8 씽큐로 북미 시장 소비자를 사로잡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