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카카오, 커넥티드카 서비스 분야 ‘맞손’

입력 2019.04.15 11:19 | 수정 2019.04.15 13:43

통신사업자와 차량용 서비스 개발자가 손잡고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 선점에 나선다.

KT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가 드라이브’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플랫폼 결합을 바탕으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을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KT는 현대자동차, 벤츠 등 14개 완성차 제조사(OEM)에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제공하는 국내 1위 커넥티드카 사업자다. 현재 186만대 규모로 추정되는 커넥티드카 시장의 46%(과기정통부, 2019년 1월 기준)를 차지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가입자 2200만명을 확보한 국내 최대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T를 통해 택시를 비롯해 대리운전, 전기자전거, 내비게이션까지 종합 이동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KT·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가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KT 제공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완성차, 커넥티드카 플랫폼, B2C 서비스가 하나로 연결되는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를 추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KT의 커넥티드 플랫폼이 탑재돼 있는 상용 차량 및 B2B 사업 역량과 카카오T 서비스를 연계하는 콘셉트다. 예를 들어 차량 내에서 카카오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IVI 단말 개발이나 차량 내 내비게이션과 카카오T를 연결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KT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양사가 보유한 상호 채널의 공유를 통해 신규 모빌리티 사업을 개발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5G를 활용한 KT의 자율주행 및 차량관제 기술과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서비스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은 "최다 B2C 가입자 기반을 확보하고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카카오T가 KT 커넥티드카 플랫폼 가입자의 모빌리티 서비스 니즈를 충족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가 대한민국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은 "국내 1위 커넥티드카 사업자 KT와 협력함으로써 차량 OEM 및 B2B 커넥티드카 시장에서도 카카카오모빌리티의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기반이 마련됐다"며 "KT와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