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현대차, 모빌리티 스타트업 육성 맞손

입력 2019.04.16 10:56

SK텔레콤과 현대기아차가 모빌리티 및 커넥티드카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손을 맞잡는다.

SK텔레콤과 현대기아차는 모빌리티 및 커넥티드카 분야의 테크∙서비스 스타트업을 선발해 육성∙투자하는 제로원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ZER01ne x True Innovation Accelerator)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제로원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 SK텔레콤 제공
엑셀러레이터는 신생 스타트업을 발굴해 업무공간 및 마케팅, 전략, 투자 등을 지원하는 사업체∙기관을 뜻한다.

양사는 5월 6일까지 2인 이상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접수를 받는다. 이후 6월 7일까지 10개사를 선발해 6월 12일부터 9월 27일까지 16주간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SK텔레콤이 완성차 업체와 함께 스타트업을 공동 발굴해 투자하는 것은 5G 상용화 시대 유망 기술로 꼽히는 자율주행차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포석이다.

SK텔레콤은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서비스 테스트 지원 및 사업 연계가 결정되면 스타트업에 개발지원금을 제공하고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16주간 육성 기간 동안 사업전략과 투자∙기획 등 분야에서 멘토링을 받고, 사무공간과 테스트 단말 등을 제공받는다.

스타트업은 기술과 아이디어는 있지만, 비즈니스 모델이 없거나 인사∙재무 등에서 경험이 부족할 수 있다. 멘토링 서비스는 이같은 부분을 채워 스타트업의 도약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2월 AI 분야에서 누구(NUGU)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모빌러티 엑셀러레이터에 이어 시큐리티∙투어∙VR 등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웅환 SK텔레콤 SV 이노베이션 센터장은 "현대기아차와 공동 운영을 통해 모빌리티 관련 스타트업 생태계가 보다 활성화 되길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스타트업과 다양한 영역에서 생태계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