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1분기 매출 8%↑ 5조1245억원…이용자수 960만명↑

입력 2019.04.17 08:06 | 수정 2019.04.17 10:33

넷플릭스는 16일(현지시각) 2019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회사는 1분기 매출 45억달러2099만달러(5조1245억원)를 달성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 성장한 것이다.

넷플릭스 실적을 지탱하는 유료 이용자 수는 1분기 960만명이 늘었다. 미국에서 174만명, 미국 외 지역에서 786만명이 증가했다.

. / IT조선
넷플릭스 전 세계 유료 이용자 수는 1억4890만명이다. 회사는 2019년 2분기 500만명의 유료 이용자가 추가될 것으로 전망했다.

넷플릭스는 2019년 하반기 등장할 애플과 월트디즈니의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와 경쟁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실적 보고서를 통해 "디즈니와 애플은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브랜드지만, 차별화된 콘텐츠를 갖춘 넷플릭스의 성장에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월트디즈니는 OTT 디즈니 플러스(+)를 미국 기준 11월 12일부터 이용료 월 6달러99센트(8000원)에 서비스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디즈니는 마블, 스타워즈 등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콘텐츠와 경쟁 서비스 대비 저렴한 이용료를 무기로 시장에서 경쟁할 계획이다.

애플은 2019년 가을 자체 OTT ‘애플티비+’를 선보인다. 애플TV+에는 영화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JJ 에이브럼스’ 감독, 미국을 대표하는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등이 참여해 독점 콘텐츠를 제작 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