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폴드 보호필름 뗐다가 경첩 깨지고 화면 먹통

입력 2019.04.18 10:11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리뷰 제품을 받은 외신 기자로부터 폴더블 화면 파손 사례가 여러 건 보고됐다.

블룸버그 기자 마크 거먼(Mark Gurman)은 17일(현지시각) 트위터에 갤럭시폴드의 화면 파손 사진을 올렸다. 리뷰 제품을 받은지 이틀만에 일어난 일이다.

파손된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 마크 거먼 트위터 갈무리
거먼 기자는 "내가 받은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화면이 이틀만에 파손, 화면 한쪽이 나오지 않게 됐다"고 트윗하면서 "본체에 붙어 있던 보호 필름을 제거했는데, 이것이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가 받은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는 상태가 악화돼 이후 화면 양면 모두 나오지 않게 됐다. 거먼 기자는 화면이 완전히 꺼진 제품 사진을 올리는 한편, 보호 필름을 벗긴 이후 폴더블 화면의 경첩 부분이 파손된 것도 발견했다고 언급했다.

갤럭시폴드 경첩 파손 사례는 거먼 기자 외에도 스티브 코박(Steve Kovach)CNBC 기자, 디터 본(Deiter Bohn) 더버지 테크 에디터도 보고했다. 이들은 삼성전자측에 제품 교체를 문의했으며, 삼성전자는 조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