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들여 공공기관 수요맞춤형 드론 개발

입력 2019.04.18 12:00

정부가 50억원을 들여 공공기관 수요에 맞는 드론 개발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8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조달청 등과 함께 19일부터 5월 21일까지 공공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SW 플랫폼 개발사업의 신규과제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2019년에는 50억원 규모의 7개 과제를 진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 IT조선 DB
이번 과제는 정부혁신 역점과제인 혁신적 ‘공공구매조달’로 연계해 관련 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정부의 8대 선도사업 중 하나인 드론 분야에서 연구개발 성과물이 공공조달로 연계되고 제도 개선과 관련 산업의 성장까지 막힘없이 이어질 수 있도록 관계 부처가 모여 협업했다.

공공임무용 무인이동체 성능의 시험평가를 지원하고, 시스템 개발 및 운용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각 과제의 성과물이 공공혁신조달로 연계될 수 있도록 사업을 총괄 관리하고, 공공임무용 무인이동체의 설계적합성, 기본성능, 임무 성능, 환경 적합성 등을 위한 시험평가체계 개발을 지원한다.

공공임무용 무인이동체의 임무 소프트웨어 개발도구 및 운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관련 개발기업 및 공공기관 드론 운용자에게 보급한다.

이와 함께 하천 조사‧감시 및 철도 시설물 점검을 위한 무인 이동체를 개발한다. 하상 측정을 위한 수심 라이다(LiDAR) 탑재체 및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하천 물리량 실시간 분석·예측 기술 개발 등 하천조사 전문 드론 플랫폼 개발을 돕는다.

현재 작업자에 의해서 수행되는 접근 취약 철도구조물 정기점검을 자동화시키기 위한 무인이동체 제어시스템 및 상태진단 자동화 시스템 개발을 지원한다.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대상 수요조사 결과를 통해 선별된 과제에 대해서도 2단계(경쟁형 연구방식)에 걸쳐 국내 중소기업에 연구개발, 실증을 지원한다.

사업공고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공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SW플랫폼 개발사업’ 신규과제 공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