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차, SUV신형·콘셉트전기차로 북미 시장 브랜드 제고

입력 2019.04.18 18:00

한국 자동차 회사들이 미래향 SUV와 콘셉트카로 북미 시장에 브랜드 이미지를 끌어올린다.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는 17일(현지시각) 미국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이하 뉴욕 오토쇼)에 각각 소형 SUV ‘베뉴'와 전기차 콥세트카 ‘하바니로’, ‘민트'를 선보였다. 현지 젊은층 감각에 맞춘 자동차들로 미래 잠재소비자 발굴을 위해 브랜드 위상부터 제고하자는 전략으로 보인다.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뉴욕 오토쇼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모터쇼다. 올해로 119회를 맞았다. 글로벌 모터쇼 위상은 경쟁국 모터쇼에 비해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지만 북미 소비자에게는 여전히 영향력이 있는 행사다. 올해 미국 브랜드를 중심으로 굵직한 신차가 대거 선보였고 한국 자동차 회사들도 가세했다.

현대차 베뉴. /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소형 SUV ‘베뉴’를 세계 첫 공개했다.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엔트리급 SUV로 젊은 소비층 공략을 위한 전략 차종이다.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인상을 주는 ‘렌티큘러 렌즈’를 첫 적용했으며 감각적인 디자인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실내는 심리스(외곽 프레임이 없는 방식)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원형 디스플레이를 더한 공조버튼 등으로 미래지향적 특징을 표현했다.

편의·안전품목은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를 대거 탑재했다.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를 동시 지원하고, 차세대 블루링크를 통한 원격 시동 등 커넥티비티 기술도 탑재했다. 파워트레인은 스마트스트림 G1.6리터 가솔린 엔진에 스마트스트림 무단변속기(IVT) 또는 6단 수동 변속기를 조합했다.

기아차 하바니로. /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전기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최초 공개했다. 1회 충전시 300마일(약 482㎞)을 달린다. 동력계는 두 개의 전기모터를 사용했다. 구동방식은 전자식 사륜구동 e-4WD를 적용했다. 전기차 전용 섀시는 짧은 오버행과 긴 휠베이스로 역동성을 살렸다.

180도 후측방 모니터를 탑재, 사이드미러를 완전히 제거한 매끄러운 실루엣도 이 차의 특징이다. 차 문 안으로 자동 수납되는 플러시 도어 핸들, 날개를 펼치듯 위쪽으로 열리는 버터플라이 윙 도어 등 첨단 요소를 디자인에 반영한 점도 눈에 띈다.

2019 CES에서 공개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도 적용했다. 생체 인식을 통해 탑승객의 건강 및 감정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 차 내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하는 기술이다. 생체 정보만으로 시동을 건다. 음악과 온도, 조명과 진동, 그리고 향기 등 감정 상태에 최적화된 실내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설명이다.

기아차는 800대 한정판 ‘스팅어 GTS’도 공개했다. V6 3.3리터 트윈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 최고출력 365마력과 최대토크 52.0㎏·m 등 고성능을 자랑한다. 한정판 전용배지와 페더레이션 오렌지 도장색, 탄소섬유 소재로 제작한 외장 파츠와 알칸타라 소재를 적용한 실내 등으로 고급감을 더했다. 양산형은 하반기 북미지역에만 판매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 /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는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를 출품했다. 도시생활에 최적화된 ‘시티카'다. 브랜드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 차체를 감싸는 파라볼릭 라인과 지-메트릭스 디자인 패턴 등을 미래 이동수단에 걸맞게 재해석했다. 실내는 한국의 전통 디자인과 유럽의 현대 가구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았다. 가벼운 느낌의 직물, 코냑 가죽을 통해 아늑한 느낌을 강조했다. 문설주가 없는 차창을 통해 개방감을 극대화 했다.

민트 콘셉트는 한국-유럽-북미 디자인센터간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350㎾급 급속 충전기를 쓴다.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200마일(약 321㎞)에 달한다.

캐딜락 CT5. / 캐딜락 제공
미국 캐딜락은 신형 세단 CT5를 전면에 내세웠다. 대표모델 CTS의 후속차종이다. 미래 브랜드 디자인 기조 ‘에스칼라 콘셉트'를 적극 반영했다. 무게 중심을 낮추고 차체 강성을 높여 조향성능과 승차감을 개선했다는 것이 회사 설명이다. 엔진은 4기통 2.0리터 가솔린 터보와 V6 3.0리터 트윈터보 등 2종이다. 여기에 10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한다. 후륜구동을 기본으로 사륜구동도 선택지로 준비했다.

링컨 커세어. / 링컨 제공
링컨은 소형 SUV 커세어를 공개했다. 최근 제품명 정리에 나선 링컨이다. 소형 SUV ‘MKC’의 후속으로 ‘커세어’란 이름을 낙점했다. 브랜드 SUV의 막내격이지만, 당당한 체구와 디자인은 대형 SUV 에비에이터의 특징을 반영햇다. 실내는 전자식 계기판과 버튼식 변속기 등 최신기술을 적극 반영했다.

동력계는 4기통 2.0리터 에코부스트 엔진과 2.3리터 터보 가솔린, 2.5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등이 준비됐다. 주행상황에 따라 동력 배분을 자유롭게 배분하는 사륜구동 시스템도 선택 가능하다.

메르세데스-AMG GLC 63 S 4매틱.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독일 메르세데스-벤츠는 플래그십 SUV ‘더 뉴 GLS’, 부분변경을 거친 쿠페형 SUV ‘더 뉴 GLC 쿠페’, 고성능 ‘메르세데스-AMG 35’ 모델 2종 등 6종의 신차를 전시했다. GLS는 48V 하이브리드 시스템 기반의 E-액티브 보디 컨트롤을 적용한 브랜드 최초 양산차다. 이전보다 휠베이스를 60㎜ 연장하고, 전동식 시트를 배치하는 등 공간 편의성을 강조했다.

GLC 쿠페는 매끈한 디자인에 출구 경고 기능, 교통 정체 기능 등 최신 운전자 보조 시스템 및 음성명령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등을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메르세데스-AMG CLA 35 4매틱과 A 35 4매틱 세단 등 4기통 2.0리터 터보 엔진을 장착한 엔트리급 AMG 35 라인업도 전시됐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