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친환경 캠페인 적극 전개…슬로건·캐릭터·이벤트와 함께

입력 2019.04.22 10:08

이마트는 22일 친환경 브랜드·슬로건·캐릭터를 공개하고 친환경소비 실천캠페인을 연다고 밝혔다.

2009년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를, 2017년 모바일 영수증을 각각 업계 최초 도입한 이마트는 친환경 브랜드 ‘이마트 투모로우’를 만든다.

이어 슬로건 ‘지구의 내일을 우리가 함께’, ‘캐릭터 ‘투모(Tumo)’를 각각 선보인다. 22일부터는 이들을 활용한 2019년 친환경 캠페인 ‘플라스틱 프리 투모로우(PLASTIC FREE tomorrow)’를 전개한다.

이마트 친환경 캐릭터 투모. / 이마트 제공
그 일환으로 이마트는 환경부·한국피앤지·친환경 사회적 기업인 테라사이클(Terra Cycle)과 함께 서울 및 수도권 이마트 29개점에 설치된 ‘플라스틱 회수함’을 연말까지 전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5월 1일까지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피앤지 행사 상품을 4만원 이상 사면, 매출 1%를 나무심기에 기부하는 ‘노브랜드 나무심는 화장지(55m x 30롤)’,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어린이 교통안전 반사판’을 받을 수 있다(한정수량).

이마트는 기후변화주간(22일 지구의 날 전후한 일주일) 행사 일환 ‘친환경소비 실천 캠페인’도 전개한다. 참석자는 비닐롤백 줄이기, 모바일 영수증 ON, 장바구니 사용실천, 플라스틱 회수 참여 등 이마트 캠페인 참여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는 "새로운 캠페인 브랜드와 슬로건 등 토대로 고객 생활과 밀접한 친환경 경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