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폴드' 출시 결국 연기...화면보호 강화 후 재공지

입력 2019.04.23 07:07

삼성전자가 결국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출시를 연기했다. 수주일 내 새로운 출시일을 공개한다. 이 회사는 23일 글로벌 뉴스룸과 사전 예약자 대상 이메일 공지로 연기 사유와 함께 이같은 향후 일정을 밝혔다.

지금까지 제기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화면 관련 문제는 크게 두가지다. 본체 힌지(접히는 부분) 상하단 노출 영역이 화면에 영향을 줄 가능성과 장치 내부에서 발견된 물질이 폴더블 화면의 성능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를 소개하는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화면 보호 자체의 강화 조치를 포함해 화면 보호 필름의 관리 및 사용법 지침을 더 자세히 알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보고된 피드백을 평가하고 내부 테스트를 더하기 위해 제품 출시를 연기하며, 몇주 이내에 출시일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북미 출시가 지연되면서 5월로 예정된 한국, 중국과 유럽 출시일도 덩달아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화웨이는 갤럭시폴드의 경쟁 모델인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를 7월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업계는 화웨이 메이트X 역시 폴더블 화면 공급 문제로 출시를 연기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