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활용 범위 ‘교육'으로 확대

입력 2019.04.23 11:37

LG유플러스는 5G 기술의 활용 범위를 교육 영역으로 확대했다.

LG유플러스는 23일 아이스크림미디어, EBS와 손잡고 교육 서비스에 5G 기술을 접목한 ‘에듀테크(Edutech)’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에듀테크(EduTech)는 교육(education)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된 용어다. 5G를 비롯해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차세대 교육을 의미한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박기석 아이스크림미디어 대표, 김명중 EBS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LG유플러스 제공
3개사는 23일 오전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 모여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 구체적으로는 에듀테크 관련 공동 사업 추진, 미래교육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5G 콘텐츠 확산을 통해 인접 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융합 서비스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통신-교육-플랫폼간 협업을 시작하는 이번 MOU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에듀테크 시장에 대응한다는 복안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웹툰·공연·게임·영화 외에도 교육 등의 영역에서 LG유플러스만의 차별적 5G 콘텐츠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