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 속도 고의 저하 가능성 낮아"

입력 2019.04.24 09:54 | 수정 2019.04.24 10:55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LTE 속도 고의 저하에 대해 이론적·현실적으로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이통3사와 제조사는 5G 음영지역에서 4G 전환 시 일부 서비스 끊김, 통화권 이탈 등 현상이 발생하는 ’끊김 현상‘에 대해 인지하고 이를 보완하는 패치 보급과 함께 SW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노력 후 속도 저하 현상 발생 빈도는 감소하는 추세로 파악된다.

과기정통부는 23일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TF 회의에서는 이통사별 현황 점검과 함께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위치한 정부과천청사. / IT조선 DB
5G 기지국은 현재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총 5만512개(22일 기준, 장치 수 11만0751대)가 구축돼 있다.

이동통신 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해 85개시(전체 인구의 93%)의 동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이하 커버리지)를 조기에 확대한다.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을 완료한다.

과기정통부는 그간 차질을 빚었던 일부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가 이제 양산체제를 갖추고 5월부터 원활하게 공급될 예정이므로 커버리지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내 수신환경 개선을 위해 이동통신 3사는 수도권 1~9호선 지하철 내에서도 5G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고자 관련 설비를 공동 구축‧활용하기로 합의하고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또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개쯤 빌딩 내에서 5G 인빌딩 장비를 이용한 5G망 구축 및 서비스 제공 방안을 협의하고 이르면 6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커버리지에 대한 정보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는 약관에 커버리지 정보제공 의무를 명시하도록 했다. 이동통신 3사는 커버리지 맵을 홈페이지에 제공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정확도를 높인다. 정부는 가입신청서 상에 커버리지 등을 필수 체크항목으로 권고한 바 있다. 이동통신사는 유통채널(대리점·판매점) 대상으로 교육 및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이동통신사-제조사 간 협력을 통해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LTE 신호를 이용 중이더라도 휴대폰에 5G로 표시되는 현상에 대해서도 조속히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5G의 속도를 제대로 보장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는 민원제기 시 직접 현장을 방문해 속도를 재측정한 후 최적화 작업을 지속 중이다. 5G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동통신 3사는 기지국 확충, 네트워크 최적화(빔포밍, 5G-LTE 동시 사용 등) 및 안정화, 기지국 성능 향상 등을 지속 추진한다.

또 출시를 앞둔 5G 전용폰(V50 싱큐, 갤럭시 폴더)은 품질 안정화 과정을 거친 후 판매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