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공학자 데니스홍, 어린이날 과학관 '출동'

입력 2019.04.24 12:00

5월 어린이날과 가정의 달을 맞아 다양한 과학문화 행사를 연다.

국립과천과학관은 24일 5월 오감을 활용한 감각체험전과 로봇공학자 데니스홍이 참여하는 강연, 천체관측회 등을 연이어 개최한다고 밝혔다.

. / 국립과천과학관 제공
5월 1일부터 6일까지 야외 과학광장에서 ‘오감만족 과학놀이터’가 개최된다. 참가자는 빛·소리·냄새·맛 등에 관한 과학놀이를 즐길 수 있다.

빛의 합성과 잔상, 기하학적 착시를 체험하고, 파도와 천둥 등 다양한 소리가 만들어지는 원리와 소리의 높낮이에 대해서도 탐구할 수 있다. 아로마 방향제를 만들면서 냄새를 없애는 원리도 알게 된다. 구슬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보면서 미각과 설탕과의 관계를 알아본다. 액체괴물을 만들며 고분자 화합물의 특성도 알 수 있다.

어린이들의 흥미를 끌만한 총 11개의 감각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5월 4~6일에는 ‘사이언스 버블쇼’ 공연이 열린다. 어린이날인 5에는 ‘데니스 홍 초청강연’을 개최한다.

세계적인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의 특별 강연과 사인회가 오후 5시부터 천체투영관에서 열린다. 과학을 뒤흔든 젊은 천재 10인에 선정되기도 했던 데니스 홍 교수는 UCLA 로멜라 로봇연구소 소장으로 10년 동안 휴머노이드 로봇을 연구해 왔다.

‘특별 천체관측회’도 5일 진행된다. 낮에는 태양의 흑점과 홍염을 관측하고 저녁에는 처녀자리, 목동자리 등 봄철 대표 별자리와 100개쯤의 별이 모여 있는 벌집성단(M44, 게자리) 등을 관측한다.

3일부터는 ‘비행, 대칭과 비대칭의 조화’ 특별전을 시작한다. 비행 동력 확보에 필수적인 날개의 좌우 대칭과 상하의 비대칭에 관한 전시다. 국내 희귀의 물땡땡이(신생대 제3기, 수생곤충) 화석을 비롯해 다양한 곤충, 조류, 익룡 등의 화석과 표본 100점쯤이 전시된다.

11일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한국 전통 매사냥을 관람할 수 있다. 국내 2명밖에 없는 매사냥 기능 보유자인 박용순 응사가 직접 시연한다.

10일 시작하는 ‘생각의 조건’ 특별전은 2018년 열렸던 ‘발견의 시작’ 후속편이다. ‘발견의 시작’이 관찰, 상상, 유추 등 6가지 창의적인 생각법에 관한 전시였다면, 이번 전시는 생각의 과정을 소개하고 생각을 연습해 보는 전시다.

이번 전시에는 감각과 인지, 실험과 증명 등에 관한 전시물이 등장한다. 눈금 없는 자와 컴퍼스로 정삼각형 그리기, 낙하와 포물선 운동 실험하기 등 과학자들이 고안해 낸 방식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