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자동차 특화된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한다

입력 2019.04.24 11:29

현대오토에버는 람다256 및 블로코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오토에버 기업 로고. / 현대오토에버 제공
람다 256은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자회사다. 블로코 역시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기업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3자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비롯해 자동차 산업 내 다양한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첫 단계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BaaS 플랫폼을 개발하고, 실제 산업 현장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블록체인 솔루션을 지원하고, 스마트 계약, 보안, 암호화폐 지갑 등 토탈 서비스를 지향한다. 자동차, 물류, 부품, 건설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킬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고, 사내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 구축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회사는 부품-생산-중고차 서비스로 이어지는 차량 생애주기 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현대오토에버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사업이 4월부터 본격 가동된다.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까지 주요 이력을 블록체인에 기록해 중고차 운행기록, 사고이력의 위변조 등을 차단하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임재우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기술팀장은 "현대오토에버가 가진 클라우드 구축 및 운영,
블록체인 개발 및 사업 수행 경험에 각 영역의 최고 회사, 전문가들의 기술이 더해진다면,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