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 머리 맞대고 스마트시티 보안위협 차단

입력 2019.04.30 14:46 | 수정 2019.04.30 14:55

정부와 민간이 머리를 맞대고 스마트시티 정보보호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30일 스마트시티(부산) 정책추진 초기단계부터 보안위협에 대한 사전적 예방을 논의하기 위해 ‘부산 스마트시티 정보보호 민관합동 TF’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부과천청사 5동에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문 모습. / 이진 기자
TF는 스마트시티, 사물인터넷(loT), 빅데이터, 시행사, 지자체, 정보보호 분야 관련 산·학·연 전문가 10인 내외로 구성됐다.

국토교통부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융복합 신기술 테스트베드 ▲도시 문제해결‧삶의 질제고 ▲혁신 산업생태계 조성을 균형 있게 추진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사업으로 부산과 세종을 선정한 바 있다.

스마트 시티는 과기정통부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5G+ 전략 중 5대 융합 서비스의 대표적인 분야다.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는 초연결과 첨단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시티 구축 시 보안 위협에 대한 선제적 대응 필요성을 공감하고 이번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황종성 부산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MP)는 스마트시티 인프라 보안뿐만 아니라 데이터의 보호, 수집·활용 등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도시별 보안가이드 마련, 보안 테스트베드 및 통합관제센터 구축 등 종합적인 접근과 자문을 요청했다.

이번 회의는 처음 열린 회의인 만큼 앞으로 스마트시티의 기획·설계단계부터 보안 내재화(security by design)를 추진할 방향 등에 대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설명을 듣고 전문위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향후 ‘스마트시티 정보보호 민관합동 TF’는 스마트시티별 시행계획, 추진사업 등에 맞춰 자문 사항 발생 시 수시로 연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