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가입자 10만 돌파…상용화 22일만의 성과

입력 2019.04.30 15:07

KT는 30일 오전 11시 51분 기준 ‘갤럭시S10 5G’ 구매를 통한 5G 가입자 수가 1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5일 제품을 출시한 후 22일만의 성적표다.

KT는 5일 개통시작 6시간 30분만에 1만 가입자를 모집했고, 6일 3만명, 11일 5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KT 측은 고객이 KT 5G를 선택한 배경에 대해 ▲업계 최초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출시 ▲통신사 최초 ’5G 커버리지 맵’ 공개 ▲제조사와 협력을 통한 네트워크 품질 개선 노력 등을 꼽았다.

KT 모델이 30일 5G 가입자 10만 돌파를 기념해 이벤트를 홍보하고 있는 모습. / KT 제공
KT에 따르면, 30일 기준 5G 가입자의 85% 이상이 KT 5G 완전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을 선택했다. 가입 2년 후 단말 출고가의 50%를 보장해주는 ‘슈퍼체인지’와 월 할부금보다 저렴한 렌탈료로 단말을 이용할 수 있는 ‘슈퍼렌탈’ 프로그램 가입률도 65%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KT는 6일 국내 통신사 최초로 ‘5G 커버리지 맵’을 공개한 데 이어 25일 기존 커버리지 맵에 등록된 기지국 수를 지역과 제조사별로 세분화해 ‘5G 커버리지맵2.0’ 버전으로 선보였다. 2.0 버전에서는 단순히 신고 기준 기지국수가 아닌, 실제 개통이 완료된 기지국의 서비스 지역을 포함했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은 "고객의 따끔한 충고에 귀 기울이고 낮은 자세로 고객과의 투명한 소통을 이어가겠다"며 "5G 선도 사업자로서 최고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품질 조기 안정화에 집중해 5G 완성도를 높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