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 숨통 틔었나, 4월 생산·수출 증가세

입력 2019.05.16 11:00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4월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각각 5.0%와 3.0%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 평택항 수출부두. / 현대자동차 제공
산업부에 따르면 4월 국내에서 생산된 자동차는 37만1930대다. 3월보다 생산 조업일수가 21일에서 22일로 하루 늘었고, 신차 출시에 따른 내수·수출 증가로 전년 동월 대비 5.0% 늘었다. 특히 1분기 중 신차를 내놓은 현대차(16만6550대, 8.0%)와 쌍용차(1만4612대, 29.3%)의 증가폭이 컸다. 반면 르노삼성차는 부분파업 및 공장 임시휴무 등의 영향으로 감소세(1만4653대, -32.9%)를 나타냈다.

4월 내수 시장은 국산차 강세 및 수입차 약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내수 판매는 15만5027대로 전년 동월 대비 3.6% 감소했다. 국산차는 13만5538대로 1.5% 증가했지만, 수입차는 1만9489대로 28.3% 급감했다. 수입차 업계는 재고물량 부족과 내수판매 감소세 유지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수입차 점유율은 지난해 4월 16.9%에서 올해 12.6%로 4.3%P 낮아졌다.

같은 기간 수출은 22만3235대로 3.0%, 금액기준으로 37억6000만달러(한화 약 4조4700억원)로 5.8% 신장했다. 북미와 유럽 등에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은 SUV와 친환경차 판매 호조가 이어졌다는 것이 산업부 설명이다.

지역별로 북미(16억3400만달러, 17.5%), EU(7억6600만달러, 2.7%), 동유럽(2억8900만달러, 29.6%) 등에서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중동(2억9600만달러, -28.0%), 중남미(2억1700만달러, -6.3%), 아프리카(1억3500만달러, -21.5%), 오세아니아(2억1300만달러, -7.5%), 아시아(2억500만달러, -1.2%) 등 신흥국 시장에선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 기간 국내 보급된 친환경차는 1만3109대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57.8% 급증했다. 전기차 보조금 지급이 2월부터 본격화되며 출고에 속도가 붙었다는 분석이다. 하이브리드(8693대)가 점유율 66.3%로 다수를 차지하는 가운데 전기차(3941대) 비중도 30%를 넘어섰다. 수소차는 출고대수(363대)는 적지만 증가율은 611.8%에 달했다.

친환경차 수출은 2만281대로 39.3% 성장했다. 현대차 코나와 아이오닉 전기차, 기아차 니로 하이브리드 등이 성장세를 이/끌었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20억3000만달러(약 2조4135억원)으로 지난해 4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북미(7억1600만달러, 6.8%)와 동유럽(2억1000만달러, 34.3%) 등은 증가했지만 아시아(4억7700만달러, -9.7%)와 중동(1억달러, -34.0%) 등의 감소폭이 컸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