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차 내 공기질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으로 관리한다

입력 2019.05.16 10:36

현대기아차는 차 내부 미세먼지 상태를 실시간 측정해 정화하는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기아차 신형 미세먼지 센서와 고성능 콤비필터. / 현대기아차 제공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은 실내 미세먼지 수치에 따라 차가 스스로 공기정화 기능을 작동, 최대한 탑승자에게 쾌적한 공기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차 내 공기의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단계로 떨어지면 ‘좋음’ 단계가 될 때까지 공기청정 기능을 가동한다. 탑승객은 수시로 변하는 외부 미세먼지 농도나 공기청정기 작동에 신경을 쓸 필요 없이 항상 깨끗한 실내 공기 속에서 이동을 할 수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설정한 미세먼지 표현방식에 따라 매우나쁨, 나쁨, 보통, 좋음 등 4단계를 기본으로 각 단계마다 다시 4분할해 총 16단계로 측정, 차 내 디스플레이에 표시한다. 공기청정 기능이 작동하면 창문이 자동으로 닫히는 연동제어 기능도 더했다.

미세먼지 농도 측정은 현대기아차가 자동차용으로 개발한 레이저 기반의 미세먼지 센서를 활용한다. 가정용 공기청정기에 사용하는 센서 방식은 오염에 취약해서다.

고성능 필터도 함께 개발했다. 초미세먼지 포집율을 기존94%에서 99%까지 높인 것. 헤파필터 등급 기준 E10에 준하는 성능이다. 외부 대기질이 ‘매우 나쁨' 이상 단계여도 최장 10분 이내에 차 내 공기를 ‘좋음' 단계로 정화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