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030년까지 제약 바이오 산업에 40조 투자한다

입력 2019.05.16 18:52

셀트리온이 2030년까지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약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겠다고 선언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계획을 공개했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바이오의약품 25조원 ▲합성의약품 5조원 ▲U(유비쿼터스) 헬스케어 10조원 등 총 40조원을 투자한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인천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장기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셀트리온그룹 제공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한 바이오의약품 영역에서는 면역 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바이오의약품 생산 시설 규모도 확장한다.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 의약품 1500배치(100만ℓ)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하는 완제의 약품 생산 환경을 조성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유통망을 확충하고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데에도 4조원을 투입한다.

합성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 셀트리온제약을 중심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 4조원을 투자해 의약품 수명 주기를 고려해 약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신약 제품도 개발한다. 생산설비를 연간 100억정 규모로 늘리기 위해 1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10조원을 투자하는 U헬스케어 분야에서는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지능 사업에 집중한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 과정을 연계하는 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맞춤 의료와 정밀의료를 위한 진단기기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한다.

◇ "고용창출·업계 동반성장 꾀할 것"

이번 투자로 셀트리온은 11만명에 달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셀트리온은 공장 증설에 따른 생산 인력 8000명과 연구개발(R&D) 인력 2000명 등 1만명을 직접 채용한다. 주요 원부자재를 국산화하고 해외 생산 소모성 자재의 생산 설비를 송도에 유치하며, 10만명 규모 간접 채용 효과도 기대한다는 설명이다.

이외에도 스타트업 지원 및 상생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도 조성한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또한 바이오밸리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국내 제약사의 수출활로를 조성해 국내 의약품 제조 산업 발전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서정진 회장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이끄는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가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