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열린 한류축제 '케이콘'에 8만8000명 몰려

입력 2019.05.19 18:13

CJ ENM은 17일~19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린 K컬쳐 컨벤션 ‘케이콘(KCON) 2019 재팬'에 8만8000명의 현지인이 참가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올해 참가 인원은 케이콘 재팬이 처음 열린 2015년 1만5000명과 비교하면 5배 이상 성장했으며, 누적 관객은 25만2500명이다.

. / CJ ENM 제공
CJ ENM과 엠넷(Mnet)은 일본 케이콘 개최 5주년 성과를 기반으로 향후 일본 현지 한류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CJ ENM에 따르면 케이콘 참가 관객은 1020세대가 많다. 1020세대는 2016년 전체 관객 중 39%였던 것이 2018년에는 69%로 증가하는 등 2년간 4배쯤 성장했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컨벤션 현장에는 뷰티, 음식, 패션, 음악 등 한국 대중문화를 주제로 236개의 컨벤션 부스와 267개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2019년 케이콘에는 스핀오프 브랜드 ‘케이콘 걸즈(KCON GIRLS)도 진행됐다, 행사는 K뷰티와 패션을 중심으로 K팝 아티스트, 커머스가 결합된 프로그램이다.

. / CJ ENM 제공
케이콘 걸즈에는 한국 인기 걸 그룹과 일본 아이돌 그룹 AKB48 멤버, 뷰티 크리에이터가 참여했다.

한일 합작 걸그룹 ‘아이즈원’은 코스메틱 브랜드 ‘컬러그램 톡’ 부스를 방문한 뒤에는 현장 판매 분량이 전부 매진되기도 했다.

프로그램의 전 과정은 일본 통신사 KDDI의 OTT 플랫폼을 통해 일본 현지에 생중계됐다.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은 "기존의 K팝과 한국 드라마 중심의 일본 내 한류가 뷰티, 패션, 식문화 등 ‘일상 속 한류’로 진화한 것처럼 케이콘 또한 지속적으로 컨벤션 규모를 확대해 현지 관객의 니즈에 발 맞춰 성장해왔다"고 말했다.

또, "케이콘 걸즈 등 스핀 오프 브랜드의 단독 행사 추진 등 컨벤션 콘텐츠 확장으로 세계 2위 음악 시장인 일본 내 한류 저변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CJ ENM #신형관 #케이콘 #케이콘걸즈 #KCON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