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모든 전략의 중심은 '고객'"

입력 2019.05.23 10:56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칼라일 그룹 초청 단독 대담에서 ‘고객 중심으로의 회귀’와 ‘고객 니즈 변화에 선제적 대응’ 등을 강조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좌측)과 칼라일 그룹 이규성 공동대표가 대담을 나누고 있다. / 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난 22일 열린 이규성 칼라일 그룹 공동대표와의 대담에서 고객중심 가치, 미래 트렌드 대응, 리더십과 조직문화 혁신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이 고객 및 자본시장 주요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대담형식을 빌어 소통의 시간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의선 부회장은 "요즘 고객에게 더 집중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한다. 서비스, 제품 등 모든 측면에서 우리가 고객에게 집중하기 위해 더 노력할 여지가 없는지를 자문하고 있다"며 "고객중심으로의 회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현대차그룹 모든 직원들은 고객을 중심으로 의사결정을 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 사업 전략과 관련된 질문에서 정의선 부회장은 다양한 고객들의 요청과 기대감을 예상하고 앞서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도록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을 다채롭게 추진하는 비즈니스 구조를 역설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앞으로 밀레니얼 세대는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공유를 희망하고 있다"며 "우리의 비즈니스를 서비스 부문으로 전환한다면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구상의 일단을 내비쳤다.

자율주행, 전장화 등 미래차 혁신기술과 관련 정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높고 다양한 상황을 경험할 수 있는 상황에서 자율주행차 실증실험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차는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스마트폰이나 PC처럼 재설정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품질확보를 위한 엄격한 시험이 필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밖에 정 부회장은 스타트업과 같은 조직 유연성 확보, 투자자들과 소통 강화 등도 강조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