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나와!"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돌입

입력 2019.06.12 10:08

기아자동차는 준대형 세단 K7 부분변경차 ‘K7 프리미어'를 12일 서울 강남구 비트360에서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기아차 K7 프리미어. / 기아자동차 제공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후 3년만에 선보이는 K7의 부분변경차다. 신형 엔진과 과감한 디자인, 첨단 편의·안전품목 등 신차급 변화를 꾀했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파워트레인은 2.5 가솔린과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5종이다. 가솔린과 디젤 라인업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했다.

2.5 가솔린은 기아차 최초로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탑재했다. 실린더당 두 종류의 연료분사 인젝터를 적용, 주행조건에 따라 성능을 최적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일반 시내 주행 등 저/중속 영역에서는 효율에 유리한 MPI 인젝터, 자동차 전용도로 등 고속 영역에서는 GDi 인젝터를 사용한다.

3.0 가솔린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으로 조향 응답성을 높였다. R-MDPS는 고출력 전동 모터를 랙에 장착해 응답성이 높다.

안전품목으로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을 켜면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계기판)에 표시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후측방 모니터(BVM), 차선 및 앞차를 인식해 스티어링 휠을 스스로 제어하는 차로 유지 보조(LFA), 터널 및 악취지역 진입 전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공조시스템을 내기 모드로 전환하는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등을 최초 적용했다. 여기에 곡선구간에서 자동으로 속도를 줄이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C),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등도 선택 가능하다.

커넥티드 기능도 회사가 강조하는 요소다.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을 지원하는 12.3인치 대화면 내비게이션, 집안의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차에서 제어하거나 외부에서 차의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카투홈/홈투카' 등이 대표적이다.

이밖에 운전자 심리 안정을 돕는 청각 시스템 ‘자연의 소리', 차 전후방 영상을 녹화하고 스마트폰 등으로 실시간 확인 가능한 빌트인 카메라, 카카오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 등을 추가했다.

차 길이는 4995㎜로 기존보다 25㎜ 늘었다. 전면부 인탈리오(음각) 라디에이터 그릴도 크기를 키워 대담한 인상을 표현했다. K7만의 상징적인 제트라인 램프 디자인도 일부 변경해 신선함을 더했다.

가격은 2.5 가솔린 3102만~3397만원, 3.0 가솔린 3593만~3829만원, 2.4 하이브리드 3622만~4045만원, 3.0 LPi 면세 2595만~3460만원, 3.0 LPi 일반 3094만~3616만원 범위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최종 제품구성 및 가격은 7월 공식출시 후 공개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