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경동의 특허토커] 181살 P&G의 변신

  • 유경동 IP컨설턴트
    입력 2019.06.12 10:33

    미국의 대표적인 생활용품 제조업체 프록터앤드갬블, 즉 P&G는 창립 181년이 된 장수기업이다. 미국내 대다수 명문 기업들이 그렇듯, P&G 역시 IP포트폴리오 면에서 유구한 역사를 자랑한다. 특히 2012년 이후 1000건에 육박하는 특허를 매년 쏟아내며, 전형적인 생필품 업체에서, ‘테크 기업’으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최근 10년간 P&G 특허출원 추이(단위: 건). / USPTO·윈텔립스 스마트앵글 제공
    ◇ 특허, 핵심기술을 말하다

    2019년 6월 현재 P&G는 총 1만8254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술별로 나눠보면, 역시 생활필수품 관련 특허가 전체의 절반을 차지한다. 다음으로는 처리조작과 화학, 섬유 등 순이다.

    이렇게 어려운 기술 카테고리로 분류하다보면 아무래도 피부에 와닿지 않는다. 그래서 이번에는 AI 데이터 알고리즘을 활용해 P&G의 모든 특허명세서상에 나와있는 주요 키워드를 전부 노출시켜봤다. 기술 키워드를 쫙 펼쳐놓은 후 그 분포도를 직관적으로 그래픽화 시킨 것이다. 굵고 진한 글씨체일수록, 특서문서상 언급이 많이 된 키워드라는 얘기다. 아래와 같이 ‘absorbent’ 즉 흡수, 흡착 등과 같은 용어가 제일 많이 눈에 띈다. 결국 P&G가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제품은, 바로 흡수·흡착기술과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기저귀나 요실금 패드, 생리대 등이라는 분석이 가능하다.

    P&G 특허의 기술키워드별 분석. / 윈텔립스 스마트클라우드 제공
    그 가운데 최신 특허를 하나 보자. ‘유동적인 핸들링 지대를 포함하는 흡수성 물품’이라는, 2018년 12월 출원된 특허다. 기저귀나 생리대의 각 상판이 신체와 닿는 면적 등을 공학적으로 계산해 각 상판이 담당하는 체면적을 최적화시킨 기술이다. 담당 부위에 따라 체액의 양이 다르다는 가정하에 상판별 용도와 기능에 약간의 차별성을 둔 것이다. 이를 통해 착용 기간중 최적의 흡수력을 각 부위별로 고루 유지토록 한다는 게 이 기술의 골자다

    ‘유동적인 핸들링 지대를 포함하는 흡수성 물품’ 특허. / 윈텔립스 스마트앵글 제공
    2019년 1월 공개된 ‘색상 지표를 가진 구강청결 도구’라는 전동칫솔모 관련 특허를 하나 더 보자. 기존의 칫솔모 색깔의 변화는 교체기를 알려주는 단순 기능이 전부다. 하지만 이 특허에 따르면 P&G 오랄비 전동칫솔모는 두개 이상 복수 컬러를 갖는다. 해당 컬러의 칫솔모는 X자, 별모양 등 다양한 기하학적 무늬를 장착한다. 플라그 제거 등의 기능적 요소와 함께, 심미적 가치도 추가했다. 특히 모 종단을 예리하게 절단하거나 울퉁불퉁하게 성형하고, 재질도 합성강모 섬유를 사용하는 등 다채롭게 제작했다. 그 결과 잇몸 마사지나 설태 제거 등 칫솔모 형태에 따른 다양한 기능을 부여할 수 있다.

    ‘색상 지표를 가진 구강청결 도구’ 특허. / 윈텔립스 스마트앵글 제공
    P&G는 2005년 10월 전 세계 면도기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질레트를 인수했다. 이후 면도기 관련 특허는 P&G의 IP포트폴리오에서 새로운 한 축을 담당하게 된다. 2018년 10월 미 특허청에 등록된 ‘가열되는 면도날’이라는 P&G 특허를 보자.

    매일 아침 면도를 하는 남성이라면 알 것이다. 차디찬 면도날로 면도를 해야한다는 게 얼마나 고역인지를. 특히 겨울철엔 면도날이 찰 경우 얼굴에 크고 작은 상처를 내기도 한다. 그래서 면도 전 스팀 타월로 얼굴을 따뜻하게 해주거나 면도날을 온수에 한참 담궈둔 뒤 사용하곤 한다. 이 특허기술을 활용하면 바쁜 아침 그럴 필요 없다. 면도기 손잡이에 장착된 전원을 통해 흘러나온 전류가 금속성 면도날을 적당한 온도로 데워주기 때문이다

    ‘가열되는 면도날’ 특허. / 윈텔립스 스마트앵글 제공
    우리가 이 특허를 주목해야만 하는 이유, 따로 있다. P&G 산하 질레트랩스는 이 특허의 USPTO 등록 직전, 해당 기술을 활용해 ‘Heated Razer’, 즉 온열 면도기라는 제품을 실제로 출시했기 때문이다. 질레트는 이 제품을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인디고고’를 통해 판매했다. 불과 수개월만에 당시 펀딩 목표액의 다섯배에 달하는 금액을 모았다.

    ◇ ‘스타트업 DNA’의 꿀단지, 특허!

    방금 온열 면도기의 예를 보며 ‘200년 다돼가는 기업이 왠 클라우드펀딩’이냐는 의아한 생각이 들 것이다. 하지만 최근 P&G의 속내를 들여다 보면 납득이 간다. 이 회사의 주력제품은 모두 생필품이다. 쓰다보면 언젠가는 다 떨어지고, 일정 주기로 다시 구매해야하는 패턴의 연속이다. 생필품은 전형적인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형 아이템이다. B2C 소비재가 대부분 그렇듯 P&G는 바로 이 구독경제를 표방하는 전 세계 스타트업의 가장 좋은 먹잇감이다

    넷플릭스로 대표되는 구독경제는 와이즐리를 탄생시켜 면도날을 정기 배송해준다. 해피문데이는 가입 고객들이 생리 3일전에 생리대를 민망하지 않게 집에서 받아볼 수 있게 해준다. 스타트업들의 이같은 공세는 영원할 것만 같던 P&G의 성장세에 실제로 큰 타격을 주고 있다.

    연도별 P&G 매출액 추이(단위: 억달러). / P&G 제공
    우리 경제는 소유(ownership)에서 ‘가입’(membership)의 시대로 급변하고 있다. 그 속에서 이 노회한 기업이 선택한 해법은 ‘스타트업 DNA’의 강제 주입이다 굳이 클라우드펀딩을 만들어 면도기를 출시하고,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화장품 ‘올레이’의 AI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선보인 것 역시 모두 이같은 기조에서다

    2019년 1월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마크 프리차드 P&G 최고브랜드책임자(CBO)는 비즈니스인사이더와 가진 현지 인터뷰에서 "P&G는 181년 전통의 명문기업이 아닌, 그저 181년치 노하우를 가진 ‘스타트업’이다"라고 말했다. 업력에 기대기 보단 실력으로 당찬 스타트업들과 겨뤄보겠단 얘기다. P&G의 믿는 구석, 181년 묵은 노하우 꿀단지는 바로 ‘특허’인 셈이다.

    유경동 IP컨설턴트는 윕스 전문위원과 지식재산 전문 매체 IP노믹스 편집장, 전자신문 기자 등을 역임했습니다. 현재 SERICEO에서 ‘특허로 보는 미래’를 진행중입니다. IP정보검색사와 IP정보분석사 자격을 취득했습니다. 저서로는 ▲특허토커 ▲ICT코리아 30년, 감동의 순간 100 ▲ICT 시사상식 등이 있습니다. 미디어와 집필·강연 등을 통한 대한민국 IP대중화 공헌을 인정받아, 글로벌 특허전문 저널인 영국 IAM의 ‘세계 IP전략가 300인’(IAM Strategy 300:The World’s Leading IP Strategists)에 선정됐습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유경동의 특허토커]월마트 특허에 담긴 ‘유통 미래' 김준배 기자
    [유경동의 특허토커] 페북코인 플랫폼은 ‘페북 메신저’: 특허로 본 리브라 프로젝트 유경동 샌드글래스 랭귀지 콘텐츠본부장
    [유경동의 특허토커] 디즈니 특허 : 꿈을 현실로, 상상을 제품으로 유경동 샌드글래스 랭귀지&콘텐츠본부장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검색, 무작정 따라하기 : ‘아이코스’ 사례를 중심으로 유경동 샌드글래스 랭귀지&콘텐츠본부장
    [유경동의 특허토커] 오보에 대처하는 특허의 자세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MWC·CES 숨은 특허찾기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우리 삼성이 달라졌어요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넷플릭스 글로벌 전략? ‘특허’한테 물어봐!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쿠팡 투자 전말, 특허는 알고 있다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꺼진 불도 다시 보게 하는 '특허'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무료 특허DB, 제대로 써먹기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王 삼성의 속살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 DB 검색의 진화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 신문고를 울리다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강한 특허, 약한 특허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거래정보가 들려주는 비밀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 세상에 말을 걸다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NPE를 보는 두가지 시선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기업 보유 특허도 순위 정하고 평가하면 '돈' 된다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팻스냅 거들떠보기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와 대통령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와 여배우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구글, KT 특허를 탐하다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삼성 vs 화웨이, 임박한 세기의 대결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를 보면, 미래가 ‘정말’ 보일까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로 본 아이폰X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상표의 반란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드론, 특허를 띄우다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이상한 나라의 특허청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특허, 삼성 기밀을 탐하다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발칙한 특허 'OPIS'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스마트폰 한 대에 수백개 특허가 필요한데, 후순위가 된 지식재산권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
    [유경동의 특허토커] AI 음성비서 시대, 특허로 대비하라 유경동 윕스 전문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