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억 규모 우본기반망 사업 레이스 돌입…이통3사 각축

입력 2019.06.12 15:20 | 수정 2019.06.12 17:40

이통3사가 1300억원 규모의 우정사업본부 차세대 기반망 사업권 획득을 위한 경쟁에 돌입했다. 우정사업기반망은 우정사업 수행에 필요한 정보를 송·수신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전용 통신망이다.

12일 이통업계 등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가 기존 기반망 회선사업자 계약이 9월 끝남에 따라 5G 시대 인공지능(AI) 기반 차세대 예금 서비스를 위해 차세대 기반망 사업자 선정에 나섰다. ‘우정사업 차세대 기반망 사업자 선정’ 입찰에는 이통3사 모두 참여했다.

전라남도 나주에 위치한 우정사업정보센터. /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는 후속 사업자 선정을 통해 노후된 기기를 교체한다. AI 기반 예금‧우편물류 시스템을 만드는 사업인 만큼 사업자 선정에 신중을 기할 것으로 보인다.

4월로 예정됐던 사업자 선정이 6월로 늦춰진 이유 중 하나는 입찰 참여 기업의 이의제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정사업본부 한 관계자는 "사업의 규모가 크다보니 사전 공고를 두 번이나 했다"며 "조달청과 협의가 지연된 부분도 있고, 입찰에 참여할 기업이 이의제기한 부분을 수용할 것인지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회에서 별도로 판단하다 보니 계획보다 일정이 지연됐다"고 말했다.

일부 기업은 우정사업본부가 요구한 일부 기능이 특정 제품만 지원한다고 밝혔다. 자칫 해당 기업의 제품을 반드시 써야하는 쏠림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 우정사업본부 기반망 주 사업자는 KT, 부 사업자는 LG유플러스였다. 2010년에는 SK텔레콤이 기반망 사업을 수주했다.

이번 사업 예산은 총 1289억3000만원이며, 계약기간은 2025년 3월31일까지다. 주 사업자는 933억4000만원을, 부 사업자는 355억9000만원의 사업비를 받는다. 우선대상 사업자 윤곽은 제안서 평가가 완료되는 19일쯤 나온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포함될지 여부도 업계의 관심사다. 기존 우정사업기간망에서는 국산 장비의 비중이 높았다. 미국의 주니퍼 네트웍스와 시스코, 핀란드의 노키아 등이 만든 외산 장비도 일부 사용됐지만, 국산보다 비중은 낮다.

우정사업본부 한 관계자는 "기업에 특정 기업의 장비를 배제하라고 강요할 수 없다"며 "(화웨이 장비 사용 여부는) 기업이 선택할 문제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