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파주시에 방송 콘텐츠 제작·체험시설 짓는다

입력 2019.06.12 16:48

CJ ENM은 파주 통일동산지구 특별계획구역 내 방송 콘텐츠 제작 및 복합체험시설인 ‘CJ ENM 콘텐츠 월드(가칭)’ 조성을 위해, 파주시와 상생협약을 1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종환 파주시장(왼쪽), 허민회 CJ ENM 대표. / CJ ENM 제공
CJ ENM과 파주시는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21만2884.7㎡(6만4000평) 규모 스튜디오와 체험시설을 조성하는데 협력한다.

CJ ENM은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기반시설을 조성해 양질의 콘텐츠 제작 인프라를 마련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노력한다. 파주시는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지원을 맡는다.

CJ ENM은 ‘CJ ENM 콘텐츠 월드’ 조성으로 상암 본사와 30분 떨어진 곳에 콘텐츠 제작부터 후반 작업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안정적인 제작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10개 스튜디오, 오픈 세트, 특수 촬영 시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전시·체험 시설까지 결합된 원스톱 복합 제작 시설이다.

CJ ENM은 오픈 세트장의 경우 드라마 촬영 후 일반에 공개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회사에 따르면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주요 촬영지인 충남 논산 ‘선샤인랜드’에는 매월 수 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한다.

CJ ENM과 파주시는 ‘CJ ENM 콘텐츠 월드’로 연간 120만명의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고용창출 효과는 향후 10년간 2만1000명으로, 생산유발 효과는 2조2000억원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