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부터 제2금융권 대출받아도 신용등급 안 깎여

입력 2019.06.24 18:33 | 수정 2019.06.25 07:28

6월 25일부터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탈 등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았더라도 무작정 신용점수·등급이 하락하지 않게 된다. 정부는 CB사가 제2금융권 이용자 신용점수·등급을 산출할 때 대출 특성을 평가에 반영해 신용위험을 세분화하도록 개선했다.

금융위원회는 개인 신용평가체계 개선안을 24일 발표했다. 개선안은 신용평가회사(CB)가 신용점수·등급을 계산할 때 소비자가 이용한 업권의 반영비율을 낮추고, 대출금리 반영비율을 높이는 것이 골자다.

그동안 금융소비자가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을 경우 시중은행에서 대출받은 경우와 비교해 신용점수 및 등급이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하는 등 불이익을 감수해야 했다. 이에 신용위험을 반영하는 대출금리를 고려하지 않고 제2금융권을 이용했다는 이유만으로 하락폭을 일괄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업권별 리스크 차이가 거의 없는 중도금대출 및 유가증권 담보대출에 대해서도 등급 하락을 차등화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판단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올해 1월 14일을 기해 저축은행권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런 식의 개선안을 시행했다. 이를 다른 제2금융권에도 확대 적용한다.

금융당국은 개선안 시행으로 상호금융, 보험, 카드, 캐피탈 이용자 약 94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중 46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저축은행권 시행 완료로 저축은행권 이용자 총 68만명 신용점수가 평균 65점 상승했다. 이 중 40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통계 검증을 통해 개인 신용평가 모형의 대출금리 반영비율을 단계적으로 확대함으로써 모형의 정확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키워드